주담대 없는 가구 비중 하락…전년 대비 6% 하락

홍의현(honguihyun@gmail.com) l 등록일:2017-08-27 17:34:05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기 대출자들, 대출 늘리지 않도록 유도해야"

주택담보대출(이하 주담대)이 없는 가구의 비중이 하락하고 있다. 때문에 주택담보대출자들 중 노령층이나 저소득층이 대출 규모를 늘리지 않도록 유도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금융연구원은 보고서에서 주담대가 없는 가구 비중이 지난해 말 기준 57%로 2012년 말(62.8%) 대비 5.8%포인트 하락했다고 밝혔다.
 
주담대가 2000년대 들어 본격적으로 늘기 시작했기 때문에 이전에 주택을 구입한 가구는 주담대 없이 구입자금을 마련하는 경우가 많았다.
 
최근 우리나라의 주택가격 상승 속도 대비 가계부채 증가속도가 다른 나라보다 빠른 배경도 이 때문이다.
 
보고서는 주담대가 없는 가구주가 은퇴 후 소득이 더욱 줄어들면 대출을 받아 생활자금을 확보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내다봤다.
 
문제는 은퇴 후 소득이 부족한 주택 보유자가 주담대로 자산을 유동화하면 소비 등 경제활동 안정성이 떨어진다는 점이다. 따라서 대출 보다는 주택연금으로 유도하는 접근이 필요하다고 보고서는 밝혔다.

보고서는 앞으로 주택가격 급락으로 금융시스템에 문제가 생기지 않는 한 정부가 인위적인 부동산 경기 부양은 자제한다는 메시지를 전달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