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집단감염 경남 창원 마트, 창원시 늑장 대처 비판

이정은 기자(amyrhee77@goodtv.co.kr)

등록일:2021-08-05 7:40:17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경남 창원 남창원농협 농수산물종합유통센터(하나로마트, 이하 마트)에서 코로나19 검사 대상자만 3만 명이 넘는 가운데 코로나19 발생 사실을 뒤늦게 알린 창원시의 방역대응이 허술했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창원시는 마트 집단감염과 관련해 5일부터 이틀간 창원 용지문화공원에 임시 선별검사소를 운영한다고 전날인 4일 저녁 재난문자를 발송했다.

이때는 이미 마트 근무자 13명에 더해 그 가족 1명까지 확진 판정을 받은 시점이었다.

시는 검사 대상자를 지난달 26일부터 지난 4일까지 10일간 해당 마트를 찾은 방문객들로 명시했다.

시는 해당 기간 마트를 찾은 방문객이 2만명에서 많게는 3만명에 이를 것으로 본다.

이 때문에 선별검사소 곳곳이 과부하가 걸릴 것이라는 우려가 적지 않다.

실제 이 건으로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 발길이 이어지면서 검사소에서는 온종일 혼잡한 상황이 이어졌다.

밤 9시까지 운영하는 시보건소에는 이 소식이 알려진 직후인 전날 저녁부터 마트 관련 방문자로 북새통을 이뤘다.

임시 선별검사소가 차려진 용지문화공원에도 이날 아침부터 방문자들로 긴 줄을 이뤘다.

방문자들의 차량도 한꺼번에 몰려들면서 일대 교통이 마비되다시피 해 교통경찰도 출동해야만 했다.

창원시민 A(58·남)씨는 "오전 8시 50분쯤 가족들과 이곳에 도착했다"며 "2시간 넘는 시간 동안 수백m밖에 이동을 못 했는데 기다린 시간이 아까워서 자리를 못 뜨겠다"고 토로했다.

일행과 함께 선별검사소를 찾은 B(60대·여)씨는 "더운 날씨에 2시간가량 서 있으려고 하니 힘들다"고 말했다.

특정 선별검사소에 수백명 이상이 몰리며 대기시간이 길어지자 시는 오후 2시부터는 가음정공원에 임시 검사소를 추가 설치했다.

시는 또 오전부터 "검사는 창원·마산·진해보건소, 만남의광장(스포츠파크), 마산역에서도 모두 가능하다"는 안전 안내문자를 발송하는 등 검사자 분산에도 애를 먹었다.

일부 시민은 방역당국이 다중이용시설인 마트에서의 집단감염 사실을 진작에 알리지 않고 계속해서 영업했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이 마트에서는 지난 2일 저녁 근무자 1명이 처음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다음날인 3일에는 다른 근무자 6명이 무더기로 확진됐다.

4일에는 또 다른 근무자 6명과 기존 확진자 가족 1명이, 5일 오전에는 확진자 가족 2명이 더 감염된 사실이 확인됐다.

마트 측은 지난 4일 오후 6시께가 돼서야 임시 휴업을 결정한 바 있다.

창원지역 한 인터넷 카페에서는 "확진자가 나왔는데도 방문자 전체 전수조사는커녕 쉬쉬하고 계속 영업했다"며 시와 마트의 초기 대응을 질타하는 글이 잇따랐다.

확진자 발생 직후 즉시 영업을 중단했더라면 검사 대상자를 최소 수천 명가량 줄일 수 있었을 것이라는 취지에서다.

시는 검사 인원 분산 및 검사소 추가 설치 등으로 시민이 최대한 원활하게 진단검사를 마칠 수 있도록 노력한다는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재난문자 발송에 대해 일부 시민은 긍정적으로 평가하지만, 또 다른 일부는 짜증 난다거나 스트레스받는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한다"며 "역학조사관 등 전문가 의견을 들어야 하는 사항인데, 확진자 발생 이틀째인 3일까지는 재난문자를 발송해야 한다는 권고를 받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