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기사에 분류작업 전가 않도록 노사 큰틀 합의

진은희 기자(jin@goodtv.co.kr)

등록일:2021-01-20 20:12:04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설 명절을 앞두고 택배 노동자의 총파업으로 인한 물류 대란 우려가 커지면서 국토교통부가 노사 간 합의를 위한 막바지 조율 작업에 나섰다.
 
▲택배기사 업무 과중으로 국토교통부가 노사 간 합의를 위한 조율 작업에 나섰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그동안 노사 간 견해차가 컸던 분류 업무와 관련 '분류 작업을 택배기사에게 전가하지 않는다'는 기본 원칙에는 큰 틀에서 합의가 이뤄졌지만, 세부 내용을 두고서는 입장차가 여전한 것으로 전해졌다.

20일 정부와 업계 등에 따르면 국토부는 이날 택배사들과 택배기사 과로사 문제 해결을 위해 면담했다.

택배 노사와 국토부, 고용노동부 등은 전날 사회적 합의기구 5차 회의를 열어 근로환경 개선 방안을 논의했지만 결국 협상은 결렬됐다.

이에 따라 택배노조는 이날부터 이틀간 총파업 찬반 투표를 진행한다. 투표 결과가 찬성으로 기울면 이달 27일부터 총파업에 들어간다.

노사 간 가장 큰 쟁점은 분류 작업이다.

분류는 택배기사들이 배송 전 배송할 물건을 차량에 싣는 작업으로, 기사들에게 과중한 업무 부담을 지우는 원인으로 지목돼왔다.

그동안 택배사들은 분류작업을 택배기사 업무의 하나로 보고 이를 택배기사에 맡겨왔지만, 노조는 배송 전 단계인 분류업무는 택배 사업자의 업무라고 주장하고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최근 논의를 통해 기본적으로 택배사들이 택배기사들에게 분류 작업을 전가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명확히 했다"며 "다만 분류작업을 택배사나 영업점이 맡는다고 하면, 새로운 원칙을 현장에 적용할 시점이라든지 구체적인 방법이라든지 여러 가지 논의할 사안들이 뒤따른다"고 설명했다.

전날 사회적 기구는 분류 작업 등과 관련한 합의문 초안을 만들었지만, 세부 내용을 두고 택배사들이 수용할 수 없다고 반발하면서 합의가 결렬된 것으로 전해졌다.

국토부 관계자는 "택배사들과 합의문 세부 내용과 관련한 문안을 조율 중"이라며 "문안 조율 작업이 끝나면 또 다른 이해 당사자인 노조와의 조율 작업도 필요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다만 이 관계자는 분류 작업과 관련 세부적으로 어떤 문제들이 쟁점이 되는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

한편 국토부는 택배노조가 총파업에 돌입한다고 해도 물류 대란이 벌어지진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택배노조 조합원 약 4천500명 가운데 2천500명은 우체국 택배 소속 조합원이며, 나머지 일반 택배사 소속은 2천 명으로 알려졌다.

우체국 택배를 제외한 전체 일반 택배기사 수는 약 5만4천 명으로 이 중 택배노조 조합원이 차지하는 비중이 작아 물류 대란이 일어날 가능성도 작다는 것이다.

다만 설 대목을 앞두고 택배 물량이 급증하는 시기라 물류 수송에 차질을 빚지 않도록 이른 시일 안에 사회적 합의가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방침이라고 국토부는 전했다.

또 택배노조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우체국 택배 노조와 우체국물류지원단과의 단체교섭 결과도 총파업의 중요한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