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중앙교회 135개 전도팀 출범! ‘153새생명탄생축제 출범식’

서신천 교회기자(효성중앙교회)

등록일:2020-02-07 14:51:01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인천 효성중앙교회(담임 정연수 목사)는 지난 2월 2일 주일예배시간에 본당에서 전도행사인 ‘153새생명탄생축제 출범식’을 가졌다.
 
 ▲효성중앙교회 전도행사인 ‘153새생명탄생축제 출범식’ 장면. ⓒ데일리굿뉴스

이 출범식에 참여한 온 성도들은 스마일버튼 주황색리본을 목에 걸고 예배드렸다. 유치부 어린이부터 교회학교, 청년부, 선교회와 동호회, 교구별로 135개 전도팀을 구성, 자신들의 팀 이름을 적은 깃발을 들고 입장함으로 새생명탄생축제의 막이 올랐다.

153전도운동은 ‘[1] 일 년 동안 [5] 다섯 명 태신자작정 [3] 세명 전도하자’는 전도운동이다. 중심성구는 “시몬 베드로가 올라가서 그물을 육지에 끌어 올리니 가득히 찬 큰 물고기가 백 쉰세 마리라 이같이 많으나 그물이 찢어지지 아니하였더라”(요 21:11)이다.

성도들은 베드로가 믿음으로 그물을 내렸을 때 153마리의 큰 물고기를 잡은 것처럼 이번 탄생축제를 통해 많은 영혼들이 새 생명으로 탄생되기를 기대했다.

이번 행사를 위해 지난 1월을 ‘태신자 작정의 달’로 정한 후태신자 작정카드를 작성해 제출하게 했다. 이렇게 제출된 태신자 이름을 나무 블록에도 쓰게 했으며, 2020명의 태신자 명단 나무 블록을 만들어서 태신자이름이 적힌 나무조각품을 만들 예정이다.
 
 ▲‘153새생명탄생축제 출범식’에서 성도들이 전도달성을 위한 선서를 하고 있다. ⓒ데일리굿뉴스

이날 출범식에는 정연수 목사의 탄생축제 선포식과 함께 135개 전도팀 팀장들이 깃발을 들고 입장했다. 성도들이 품은 영혼들의 이름이 적힌 ‘태신자 작정카드 봉헌식’과 함께 전도대를 대표해 전도국장 박세근 장로의 선서를 통해 온 성도들은 한마음으로 전도하겠다고 다짐했다.

이날 출범식에서 정연수 담임목사는 “효성중앙교회가 새 예배당에 입당한 지 10년! 건강한 교회, 교회의 본질적인 DNA에 대해서 부끄러운 점은 없다”면서 “그러나 실제적인 영혼 구원의 열매에 대해서는 여전히 하나님 앞에 부끄러움이 있다. 2020년 우리 교회의 목표를 <전도>로 정했다. 올해 꼭~! 사랑하는 분을 마음에 정하고 그 분에게 최고의 선물, 복음을 선물하는 한 해가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153 새생명 탄생축제 주요 행사!
- 새생명탄생축제 출범식 : 2월 2일(주일)
- 태신자를 위한 릴레이 중보기도: 2월 3일~4월 10일 / 아트홀
- 전도대 달란트 잔치 : 전도·중보기도 참여자들에게 달란트 지급 및 격려
- 전도부흥회 : 2월 23일~26일 이현식 목사(진관교회) 초청 전도부흥회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