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거주 한국인 전세기로 귀국…2주간 격리

차진환 기자(drogcha@goodtv.co.kr)

등록일:2020-01-28 17:29:30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정부가 오는 30~31일 양일에 걸쳐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 거주하는 한국 국민을 위해
전세기를 급파한다. 총 4편으로 약 700명 가량 수송할 예정이다. (사진 제공=연합뉴스)

30∼31일 전세기 4편 띄워…"전세기 투입 날짜 中과 협의"
중국에 마스크 200만개 방호복·보호경 각 10만개 등 의료구호물품 전달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 사실상 고립된 한국인 700여명의 국내 송환을 위해 오는 30일부터 31일까지 이틀간 전세기를 4차례 급파한다.

이태호 외교부 2차관은 28일 서울 종로구 도렴동 정부종합청사 별관에서 정부 합동 브리핑을 통해 "정부는 재외국민과 유학생 등 국민보호를 위해 우한시에 전세기 4편을 투입해 귀국을 지원키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 차관은 "귀국을 희망하는 수를 파악한 결과 700여명 수요가 파악돼 1월 30일, 31일 이틀간 우한시에 전세기 파견을 결정하고 중국 정부와 협의를 진행 중"이라면서 "구체적인 날짜는 중국과 협의 결과에 따라 변경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조치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급속한 확산에 따라 중국 정부가 우한 및 주변 지역에 항공 및 대중교통을 차단해 한국인이 자력으로 귀국할 수 없고, 현지에서 적절한 의료서비스를 받기가 어려운 점을 고려한 결정이다.

이 차관은 "국민이 어디에 계시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은 국가의 기본 책무"라면서 "정부는 국민 안전의 최우선 확보 차원에서 이런 결정을 했다"고 설명했다.
()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