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으로 주식까지...증권업 진출 눈앞

천보라 기자(boradoli@goodtv.co.kr)

등록일:2020-01-23 18:46:56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카카오페이의 바로투자증권 인수에 청신호가 켜지면서 증권업 진출이 사실상 확실해질 것으로 보인다. (사진제공=카카오페이)
 
간편결제 업체 카카오페이의 바로투자증권 인수에 청신호가 켜지면서 증권업 진출이 사실상 확실해질 것으로 보인다.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는 22일 정례회의에서 카카오페이의 바로투자증권에 대한 대주주 적격성에 문제가 없다고 판단했다.
 
카카오페이가 지난해 4월 초 금융위에 바로투자증권의 대주주 적격 심사를 신청한 지 9개월여 만이다.
 
금융위는 내달 5일 열리는 정례회의에서 이번 안건을 최종 의결할 예정이다.
 
앞서 카카오페이는 2018년 10월 바로투자증권 지분 60%를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당시 인수 대금은 400억 원 안팎으로 알려졌다.
 
카카오페이는 인수 계약 체결 당시 카카오톡 플랫폼 안에서 주식·펀드·부동산 등 다양한 투자 상품 거래 및 자산관리를 가능하게 하겠다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하지만 김범수 카카오 의장이 당국에 계열사 현황을 제대로 신고하지 않은 혐의로 재판을 받게 되면서 증선위 심사가 중단됐다. 김 의장이 1심에 이어 작년 11월 2심에서 무죄를 선고받고서 심사가 재개됐다.
 
자본시장법에 따르면 금융회사 대주주는 최근 5년 동안 금융 관련 법령·공정거래법·조세법 등을 위반해 벌금형 이상 처벌을 받은 사실이 없어야 한다.
 
카카오페이는 금융당국의 대주주 적격성 심사를 통과한 뒤, 매매대금을 내야 바로투자증권 인수를 완료하게 된다.
 
카카오페이가 카카오톡을 활용해 주식 영업을 본격 개시할 경우, 여타 증권사의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을 위협할 수 있어 증권업계가 긴장하고 있다.
()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