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링링' 제주도로 북상... 강한 바람으로 피해우려

유창선 기자(yuda@goodtv.co.kr)

등록일:2019-09-06 17:23:32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초강력 태풍으로 발달한 제13호 '링링'이 6일 오후 현재 빠른 속도로 제주도 방향으로 북상하고 있다.

 

태풍예상경로(기상청 제공)

기상청에 따르면 '링링'은 오후 3시 현재 제주도 서귀포 남남서쪽 약 430㎞ 해상에서 시속 38㎞로 북북동 방향으로 이동 중이다. 중심기압은 945hPa(헥토파스칼)이다.


특히 중심 부근의 최대 풍속이 초속 45m에 달할 정도로 강한 바람을 동반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시속 160km가 넘는 속도로 자동차나 선박이 뒤집히고 나무가 뿌리째 뽑힐 수 있는 수준이다.


기상청은 "태풍이 강하고 규모가 커 섬, 서해안, 남해안 등에서 기록적인 강풍이 불 것"이라며 "오늘 오후 제주도를 시작으로 8일 새벽까지 전국에 매우 강한 바람과 비로 인한 피해가 우려된다"고 밝혔다.

 

태풍 '링링'은 밤사이 제주도 서쪽 해상을 지날 것으로 기상청은 예측했다.
 

시간대별로 살펴보면 이날 오후 9시께 서귀포 남서쪽 약 230㎞ 해상, 7일 오전 3시께 서귀포 서북서쪽 약 150㎞ 해상을 거쳐 오전 9시께 전남 목포 북서쪽 약 140㎞ 해상을 지날 전망이다.
 

이어 7일 오후 3시께 서울 서쪽 약 110㎞ 해상을 지나 오후 4시께 북한 황해도에 상륙할 것으로 보인다. 태풍 중심이 서울에 가장 가까운 시간은 7일 오후 3시께다.


현재 '매우 강' 수준인 '링링'은 6일 밤 '강' 수준으로 약해질 것으로 보인다.


태풍은 중심 부근의 최대 풍속에 따라 '약'(초속 17∼25m), '중'(초속 25∼33m), '강'(초속 33∼44m), '매우 강'(초속 44m 이상)으로 분류된다.


현재보다 세력이 조금 약해진다고 해도 여전히 기록적인 강풍을 동반할 것으로 보여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기상청은 "비는 주로 제주도, 남해안, 지리산, 서해5도 지역에 집중되고 그 외 지역은 태풍 이동 속도가 빨라 많은 비가 내리지는 않을 것"이라며 "비는 적더라도 기록적인 강풍에 의한 피해가 발생할 수 있어 조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