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평균 잠복기 지나…질본, 밀접접촉자 21명 확인 검사

김신규(sfcman87@hanmail.net)

등록일:2018-09-13 16:26:49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지난 2015년 한반도를 공포에 떨게 했던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의 공포와 긴장감이 현재 추가 감염자가 발생하지 않아 다소 수그러든 상태다.
 
 ▲한국의 메르스 확진자가 진료받은 쿠웨이트시티 남부 파하힐의 병원. 이 확진자는 지난 4일과 6일 두 차례 이 병원에서 설사 증세로 진료를 받았다. ⓒ쿠웨이트시티=연합뉴스

확진자 발생 엿새째인 9월 13일 현재까지도 추가 감염자 소식은 나오지 않고 있다. 보건당국은 메르스의 평균 잠복기가 지남에 따라 밀접접촉자 전원에 대한 메르스 검사를 실시, 모니터링을 강화하기로 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쿠웨이트 출장에서 돌아온 후 메르스 확진을 받은 A씨(61)의 밀접접촉자 21명 전원에 대한 메르스 검사를 실시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들 밀접접촉자가 지난 7일 A씨와 접촉한 후 메르스의 평균 잠복기 6일이 지난 데 따른 것이다.
 
이상원 질본 위기대응총괄과장은 “대개 메르스의 잠복기 14일이 지나기 하루 전에 검사해 안전하게 일상에 복귀하도록 도와드리는데, 이번에는 평균 잠복기(6일)가 지난 시점에서 현 상태가 안전한지를 확인하는 것”이라며 “중간 관리 차원이라고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자택 및 시설에 격리된 밀접접촉자의 검체 채취를 위해 보건소 관계자가 파견됐으며, 검체는 지역 보건환경연구원에서 검사된다. 결과는 14일에 확인될 예정이다.
 
질본은 또 확진자와의 접촉 후 13일째인 오는 20일(목) 밀접접촉자를 한 번 더 검사하기로 했다.
일상접촉자는 13일 현재 431명으로 직전 발표인 428명 대비 3명이 늘어났다. 3명은 A씨가 입국 당시 이용했던 항공기로 당일 출국한 탑승객 2명과 A씨가 귀국 후 탔던 택시 이용객 1명이다.
 
질본은 “환자의 침이나 가래 등으로 전염되는 호흡기 질환의 경우 밀폐된 장소를 기준으로 환자가”"며 “택시 이용객의 경우 동승자 1명이 추가 확인돼 일상접촉자로 관리 중”이라고 밝혔다.
 
이로써 A씨가 인천공항에서 삼성서울병원으로 이동할 때 탑승했다가 하차한 택시를 이용한 승객은 총 28명으로 최종 집계됐다. 28명 모두 건강상태에 이상은 없다.
 
A씨 접촉자 중 발열, 기침 등 메르스 의심증상을 보였던 11명은 검사 결과 모두 최종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잠복기에는 보건당국의 관리를 받는다. A씨의 상태 역시 악화하지 않는 등 변동 없는 것으로 보고됐다.
 
A씨와 접촉한 사람 대부분은 보건당국의 감시망에 들어왔다. 한때 50여명에 달했던 소재 불명 외국인은 보건당국과 경찰 등의 공조에 힘입어 4명으로 줄었다. 보건당국은 이들에 대한 건강상태 등을 지속해서 확인하는 중이다.
 
A씨 접촉자 대부분의 소재가 파악되면서 보건당국은 감염원 파악에도 힘을 쏟고 있다.
 
쿠웨이트 보건부에서 A씨가 쿠웨이트서 감염되지 않은 것으로 잠정 결론을 내리고, 현지 접촉자 대부분이 감염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감염원을 특정하기는 더욱 어려워졌다. 여기에 쿠웨이트 현지 의료기관에서 이뤄진 메르스 검사의 정확성에 대한 의문까지 제기된 상태다.
 
이에 따라 질본은 쿠웨이트에 역학조사관 2명과 민간전문가 1명 등을 파견해 현장 상황을 파악하고 조사할 방침이다.
()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