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나선 총신사태…양측 모두 조사결과 '촉각'

최상경(cs_kyoung@goodtv.co.kr)

등록일:2018-03-27 18:26:42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총신대학교 학생들과 학교 측의 간극은 좀처럼 좁혀질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사실상 학사 마비 사태에 봉착한 학교는 잇따른 임시휴업과 농성을 전개하는 등 총체적 난맥상을 드러내고 있다. 사회적으로도 그 파장이 커지자 오랫동안 침묵했던 교육부도 실태조사에 착수하며 상황 진화에 나섰다.   
 

 ▲ 26일 오후 2시 총신대학교 사당캠퍼스 에덴동산에서 학부생들을 비롯한 신대원과 교수·직원, 동문 등 700여 명이 모여 총궐기집회를 개최했다.ⓒ데일리굿뉴스


총신사태 조사 나선 교육부…조사 기한 '연장'
 
교육부가 학내 분규를 겪고 있는 총신대에 관한 실태조사에 나선 건 지난 21일이다. 학생들의 수업거부와 농성이 계속되고 있고 자체 해결 가능성이 희박하다는 판단 하에 결정된 사안이다.
 
교육부는 사립대학정책과장을 단장으로 하는 8명의 실태조사단을 꾸려 이번 사태의 원인이 된 총장의 교비횡령과 금품수수 의혹, 학사·인사·회계 현황 및 최근 문제가 된 사안 등을 조사하고 있다.      
 
당초 계획대로라면 조사기간은 나흘간 진행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교육부 실태조사단은 28일까지 기한을 연장키로 하며 면밀한 조사에 임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대해 교육부 관계자는 "모든 조사를 끝내기엔 시간이 부족했고, 좀 더 자세히 학교 운영 전반에 대해 살펴보기 위해 조사기간을 연장했다"며 "조사결과 위법 부당한 사실이 드러나면 관련자에게 엄중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전했다.
 
총신대학교 측 역시 임시휴업을 5일 연장한 오는 30일까지 휴업을 이어간다는 입장이다. 학교 측은 홈페이지 상에 '제2차 임시휴업 공고'를 내고 "다음주까지 2차 임시휴업에 돌입한다. 휴업의 원인인 사당캠퍼스 종합관과 신관의 학생 점거가 해제되면 임시휴업 기간에 관계없이 휴업을 즉시 종료한다"는 공지를 발표했다.
 
이로써 총신대는 지난 19일부터 2주째 휴업을 지속하게 됐다. 강의동인 종합관이 점거돼 수업을 진행할 수 없게 되고 이후에도 상황이 나아지지 않자 임시휴업 연장을 단행하게 된 것이다. 총신대 관계자는 "교육부 조사가 28일까지 진행될 예정이고, 수업정상화가 불가능해 휴업 연장을 결정했다"면서 "교육부 조사 결과를 지켜보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학내구성원들은 교육부의 행보에 발맞춰 자신들의 입장을 관철시키기 위한 대규모 자리를 마련했다. 26일 오후 2시 사당캠퍼스 에덴동산에는 학부생들을 비롯한 신대원과 교수·직원, 동문 등 700여 명이 학내 정상화를 위해 집결하는 진풍경을 연출했다.
 
이들은 '김영우 총장과 재단이사들, 그리고 부역교수들의 퇴진'을 연호하며 교육부에 단호한 결의를 보여줬다.

학생들은 교육부 조사가 끝나는 수요일까지 임시이사 파송으로 인한 '재단이사회 해체 및  총장 사퇴'를 지속적으로 요구한다는 계획이다. 총신정상화위원회는 "김영우 총장이 지금까지도 사퇴하지 않고 버티고 있지만 교육부에서도 집중적으로 조사를 하고 있다"면서 "임시이사 파견 등 신속한 방안을 마련해 총장 사퇴와 재단이사회 해체로 일단락 되길 원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박교수
2018-03-3019:10:09

무슨학교? 총신대? 마귀양성학교? 세상의 일을 재판해도 될 신학교가 세상의 판결을 기다리고 있다? 이게 하나님을 섬기는 자들의 학교가 아니라 마귀를 섬기는 마귀양성 학교라고 말하는 것이 옳다.

prev1
    goodtv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