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추석연휴 유행 확산 우려…"지금이 고비, 추석 잘 넘겨야"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분주한 코로나19 선별검사소(사진출처=연합뉴스)

정부는 추석 연휴 기간 대규모 확산세를 우려하며 고향방문 자제, 모임 최소화 등 방역수칙 준수를 거듭 당부했다. 방역당국은 "추석을 잘 넘겨야만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나아갈 수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제1통제관은 17일 온라인 정례 브리핑에서 "수도권은 확진자가 계속 증가하고 있고, 비수도권은 정체 수준에 있는 상태"라며 사실상 지금이 고비라고 진단했다. 

최근의 환자 발생 양상을 보면 수도권의 확산세가 뚜렷하다. 환자 발생은 정체 국면에 있지만 추석 연휴 기간 대규모 인구 이동선을 따라 수도권의 유행이 비수도권으로 번질 위험이 있다. 

지난 1주간(9.11∼17) 수도권의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1,361.1명으로, 직전주(9.4∼10) 1,218.3명보다 142.8명(11.7%) 증가했다.

반면 비수도권은 지난주 일평균 404.7명으로, 직전 주(501.3명)보다 96.6명(19.3%) 감소했다.

이 통제관은  "이번 추석 귀성·여행, 지역 간 이동을 통해 유행이 (전국으로) 확산할 위험이 매우 높다"며 "60세 이상 부모님이 아직 접종을 완료하지 않은 경우에는 귀성·귀향을 자제하고 백신접종을 완료하거나 진단검사를 받은 뒤 최소한의 인원으로 방문해 달라"고 요청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