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코로나19 확산세 지속…방역수칙 준수 강조

“젊은 층의 다중이용시설 이용으로 인한 감염 늘고 있어”

데일리굿뉴스 (goodtvnews@gootv.co.kr)

등록일:2021-04-06 15:53:06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코로나19 브리핑하는 이상원 역학조사분석단장.(사진출처=연합뉴스)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세가 당분간 지속할 수 있다고 전망된다며 방역수칙 준수를 강조했다.
 
이상원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분석단장은 6일 온라인 정례 브리핑을 통해 "지난달 (하루) 400명 수준의 환자 발생이 500명대로 올랐다"면서 "(이는) 단기적인 현상이 아니라, '지속 증가'의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 단장은 "염려되는 것은 현재 전국적으로 환자 발생이 증가하고 있다는 것"이라며 "어느 한 지역의 위험이 특정하게 높다고 말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최근 증가하는 확진자 수를 보며 "원인은 특별한 것이 아니다. 지금껏 경험했던, 이미 알고 있는 감염경로를 통해 유행이 확산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지만, 이를 억제하는 사회적 대응전략의 효과가 점차 둔화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짚었다.
 
이 단장은 최근 환자 발생 추세에 대해서는 "작년 연말까지 요양병원과 요양시설을 중심으로 어르신들의 감염이 많았지만 지금은 그때에 비해서 줄었다. 이는 주기적인 검사를 확대하고, 감염관리를 위한 노력이 더해졌기 때문"이라며 "이로 인해 치명률도 조금씩 낮아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감염자 중) 노인 인구가 줄어든 대신 사회적인 이완 분위기로 인해 젊은 층의 다중이용시설 이용으로 인한 감염이 늘고 있다"며 "꼭 필요한 외출과 모임이 아니라면 이를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와) 긴 싸움이 지치고 힘들지만, 순간의 방심은 위험하고 치명적인 결과를 초래한다"며 "불필요한 모임은 자제하고,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의심)증상이 발생하면 다중이용시설 이용을 중단하고 바로 검사를 받아달라"고 요청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