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4차 유행이냐 일상회복이냐...중대한 분기점”

데일리굿뉴스 (goodtvnews@gootv.co.kr)

등록일:2021-04-06 10:13:06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정세균 국무총리가 6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사진출처=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번 한주가 코로나 4차 유행의 길로 들어서느냐 아니면 일상회복으로 한 걸음 더 나아가느냐의 중대한 분기점"이라고 6일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산세가 커지는 등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특히 증상이 있음에도 진단검사가 늦어 추가 확산이 이뤄지는 점이 우려스럽다"며 "정부의 진단검사 역량은 충분하다. 조금이라도 의심증상이 있는 분은 주저하지 말고 검사기관을 방문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지난 1년 경험에 의하면 마음을 놓는 순간에 반드시 위기가 닥쳤다"며 "국민들은 경각심을 갖고 '참여방역'을 몸소 실천해달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