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라 죽는 율곡매, 천연기념물 해제 예고

데일리굿뉴스 (goodtvnews@gootv.co.kr)

등록일:2021-03-26 16:56:31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26일 오후 강원 강릉시 오죽헌을 찾은 문화재청 관계자 등이 율곡매(천연기념물 484호) 상태를 살펴보고 있다.(사진출처=연합뉴스)

우리나라 4대 매화인 강원 강릉시 오죽헌 경내 율곡매(천연기념물 484호)가 천연기념물에서 해제될 것으로 보인다.
 
26일 문화재청에 따르면 문화재청 관계자 등은 율곡매가 고사하면 천연기념물 지정을 해제하고 후계목을 육성할 방침이다.
 
2017년 봄 갑자기 율곡매의 잎이 피다가 쪼그라드는 등 수세가 약해진 율곡매는 현재 가지 두 개 정도만 살아 있고 나머지 90%가량이 고사한 상태다.
 
문화재청은 율곡매를 천연기념물에서 해제하는 시기는 내년 봄 이후로 보고 있다. 율곡매의 천연기념물 지정 해제가 되면 보존 처리해 국민들이 관람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문화재청은 율곡매의 후계목을 육성하는 방안도 적극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율곡매의 씨가 떨어져 자란 것으로 추정되는 율곡매 인근 매화나무의 DNA를 분석해 후계목 여부를 확인하거나, 현재 살아남은 율곡매 가지를 접목하는 방안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 올해 율곡매의 씨앗을 발아시켜 후계목으로 육성하는 방안도 함께 추진할 예정이다.
 
율곡매는 구례 화엄사 화엄매(천연기념물 485호), 순천 선암사 선암매(천연기념물 488호), 장성 백양사 고불매(천연기념물 486호)와 함께 우리나라 4대 매화로 꼽힌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율곡매 잔존 수명이 얼마 남지 않아 생명을 되살리기는 어려울 것"이라며 "안타깝지만, 저만큼의 모습을 보여 주는 게 그만큼 우리에게 이별할 시간을 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년 봄 꽃이 필 때까지는 지정 해제가 예고된 상태로 국민에게 보여드리려고 한다"며 "율곡매가 어떻게 죽어가는지, 어떤 역사적 의미가 있는지 볼 수 있도록 하고 지정 해제를 해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