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전국민 재난지원·피해업종 선별지원' 병행 논의

천보라 기자(boradoli@goodtv.co.kr)

등록일:2021-01-24 14:33:45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오른쪽)가 지난 23일 오전 서울 중구 남대문시장에서 서울시장 보궐선거 경선에 나서는 우상호 의원(가운데),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만나 인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정세를 전제로 전국민 재난지원금과 피해업종 선별지원을 병행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당 관계자는 24일 한 언론과의 통화에서 "방역당국이 코로나19가 진정세라고 판단한다면 재난지원금 지급 시기와 대상이 본격적으로 논의될 것"이라고 전했다.
 
코로나19 진정세 기준이 통일돼 있지는 않지만, 다음 달 설 연휴 전후로 재난지원금 논의가 시작될 것이란 전망이다.

이르면 다음달 백신 접종이 시작되고 국내생산 치료제도 상용화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경제 활성화를 도모하는 차원에서 재난지원금 논의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인다.

이낙연 대표는 전날 KBS 1TV <심야토론>에서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과 관련해 "아직 (일일 확진자 수가) 400명 대이고 설 연휴에 어떻게 될지도 굉장히 두렵다"면서도 "언젠가는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다른 당 관계자는 "자영업자 소상공인을 위해 소비를 활성화한다는 측면에서는 전국민 재난지원금이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피해 업종에 대한 선별지원도 병행하는 방안에 힘이 실리고 있다.

한 의원은 "전국민 1인당 20만 원을 준다면 10조 원이 필요한데 여기에 업종 선별지원을 포함하면 40조 원 안팎의 규모도 생각해볼 수 있다"고 말했다.

영업 금지·제한으로 인한 보상까지 같이 반영하면 최대 100조 원 규모가 돼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문제는 엄청난 재원 방안이다.

민주당은 손실보상법, 협력이익공유법, 사회연대기금법 등 코로나 상생연대 3법을 추진 중이다.

당 고위 관계자는 "코로나19가 진정세라면 3∼4월에는 보편적 재난지원금을 지급할 수 있고, 손실 보상은 현장조사를 통한 정밀 작업이 필요해 상반기는 넘어야 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민주당은 해외 상당수 국가가 국내총생산(GDP)의 10%가량을 코로나19 위기 대처용 추경으로 편성했다는 점, 1998년 IMF 외환위기 때 160조 원의 공적자금을 금융권에 투입한 점 등을 들어 재정의 역할을 강조하고 있다.

이 대표는 "쓸 때 써야 나중에 또 채울 수 있다"며 "지금 단계에서 재정이 적극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는 것은 틀림없다"고 강조했다.

일각에선 이 대표가 확진자 추이를 보고 다음달 2일 교섭단체연설에서 재난지원금 필요성을 거론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