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내달 15일까지 전면봉쇄 연장 추진

박은결 기자(kyul8850@goodtv.co.kr)

등록일:2021-01-19 21:09:06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독일이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다음 달 15일까지 학교와 아동 보육시설, 상점의 문을 닫는 전면봉쇄 조처를 연장할 전망이다.

사적 모임은 가구 외 1명만 가능하며, 의학마스크 착용 의무화와 재택근무 명령 등이 추가로 검토된다. 코로나19 급확산 지역에서는 통행 제한이나 15km 이내 이동 제한 조처가 권고된다.
 
 ▲주지사들과 코로나19 회의 후 기자회견 하는 메르켈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19일(현지시간) 연방정부·16개 주지사 회의에서 이런 내용의 코로나19 봉쇄 조처 연장 및 강화 계획을 확정할 계획이다.

독일 ntv방송 등이 사전에 입수한 회의 안건을 보면, 학교나 아동보육시설 생필품 판매업소를 제외한 상점 등은 다음 달 15일까지 운영하지 않는다. 당초 이달 말까지였던 전면 봉쇄 조처를 15일간 추가로 연장하는 것이다.

사적 모임 역시 가구 외 1명만 허용된다.

공공교통수단이나 실내에서는 수술용 마스크나 FFP2·KN95(한국 기준 KF94) 등 의학용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된다. 지금까지는 코와 입을 가리기만 하면 됐다. 요양원·양로원 직원들은 거주자들과 대변할 때 FFP2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된다.

재택근무도 가능한 범위내에서 최대한 확대될 수 있도록 연방정부 차원의 명령을 내릴 계획이다.

코로나19 확산 속도가 빨라 다음 달 15일까지 1주일간 인구 10만 명당 신규확진자 수가 정부의 목표치인 50명 아래로 내려갈 수 없는 지역에서는 15km 내 이동 제한이나 통행 제한 등이 권고된다.

앞서 전날 메르켈 총리가 주재한 코로나19 상황분석 회의에서 전문가들은 코로나19 변이바이러스의 위험성에 대한 경고가 잇따랐다고 독일 일간 쥐트도이체차이퉁(SZ) 등이 전했다.

전문가들은 독일 내에서 변이바이러스가 급속도로 확산할 것이기 때문에 보다 강력한 조처로 신규 확진자 수를 끌어내려야 한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