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수도권 2+α…방역 조처 한층 강화

최상경 기자(cs_kyoung@goodtv.co.kr)

등록일:2020-12-01 08:07:28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코로나19 확산으로 서울 등 수도권에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시행된 지난달 24일 서울 서초구 신사역 인근 식품접객업소에 밤 9시가 넘어서며 손님들이 자리를 떠나고 있다.(사진출처=연합뉴스)

국내 코로나19 '3차 대유행' 확산세를 억제하기 위해 1일부터 수도권의 방역 조처가 한층 강화됐다.

'사회적 거리두기'는 현행 2단계가 그대로 유지되지만 확진자가 무더기로 쏟아져 나온 시설에 한해 운영 중단 조치를 내렸다. 호텔이나 파티룸, 게스트하우스 등 숙박시설에서 주최하는 연말연시 행사도 금지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정부는 이날 0시부터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 내 코로나19 감염 위험도가 큰 시설을 대상으로 방역 대응 조처를 강화했다. 이달 7일까지로 예정된 2단계 조처에 일부를 더한 일종의 '2+α' 조치다.

우선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했던 사우나, 한증막 등의 영업이 금지됐다.

수도권 지역의 목욕탕 등은 2단계 조치에 따라 이용 인원이 제한되고 음식물 섭취가 금지돼 있는데 여기에 더해 사우나·한증막 시설(발한실)의 운영을 아예 중단시킨 것이다.

에어로빅, 줌바 등 활동량이 많은 단체 운동 역시 할 수 없다.

앞으로 일주일간 줌바·태보·스피닝·에어로빅·스텝·킥복싱 등 이른바 'GX'(Group Exercise) 류 체육시설에 사실상의 영업 금지에 해당하는 '집합금지' 조처가 내려졌다.

학원이나 문화센터 등에서 진행하는 관악기 및 노래 교습의 경우 입시를 위한 교습 외에는 모두 금지됐다.

아파트 주민들이 이용하는 단지 내 헬스장, 사우나, 카페, 독서실 등의 편의시설 역시 운영이 중단된다.

호텔이나 파티룸 등에서 주관하는 연말연시 행사, 파티 등도 할 수 없다.

중대본 관계자는 "호텔, 게스트하우스 등 숙박시설에서 주최하는 파티나 행사는 강제적 행정조치에 의해 금지되며 위반 시 과태료가 부과되고 지속적인 점검이 이뤄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이와 함께 수도권 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모든 모임이나 약속을 자제해달라고 요청하는 한편 10명 이상 모이는 회식이나 동창회 등은 가급적 취소하도록 강력하게 권고할 계획이다.

수도권 이외 지역에서도 확산세가 심상치 않은 점을 고려해 정부는 전국의 거리두기 단계 역시 1.5단계로 일괄 격상했다. 일부 지역은 자체적으로 2단계로 올린 만큼 전국적으로 최소 1.5단계의 조처가 이뤄지는 셈이다.

부산은 수능일까지 일시적으로 방역 수위를 3단계 수준으로 강화했다.

비수도권의 격상된 거리두기는 오는 14일까지 유지된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