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오늘 전세대책 발표…공공임대로 전세난 잡을까

차진환 기자(drogcha@goodtv.co.kr)

등록일:2020-11-19 07:30:20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수도권의 한 아파트 단지. (사진출처 연합뉴스)

정부가 전세난에 대응하기 위해 매입·전세임대 등 단기간에 확보할 수 있도록 공공임대 10만호 공급에 나선다. 중산층도 만족하고 살 수 있도록 중대형 면적도 나올 전망이다.

정부와 여당 등에 따르면, 기획재정부와 국토교통부는 19일 매입·전세임대 등 공공임대를 최대 10만가구까지 공급하는 내용의 전월세 대책을 발표한다.

질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 공공기관이 직접 지어서 공급하는 건설임대는 수년의 시간이 걸리지만 매입·전세임대는 단기에 확보할 수 있어 현 전세난을 타개하기 위한 방안으로 검토돼 왔다.

그러나 서울 등 수도권에서 공공임대로 확보할 수 있는 주택은 다세대 등 빌라 위주여서 아파트를 선호하는 전세 수요에 부응하는 데엔 한계가 있을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정부는 사전 매입 약정제를 적극 활용해 양질의 공공임대 물량을 최대한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최근 부쩍 늘어난 1인 가구의 전월세 수요에 부응하기 위해 도심의 빈 상가와 호텔 등 숙박업소, 공장 건물 등도 확보해 공공임대로 전환하고서 공급할 예정이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