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전광훈 목사에 징역 2년 6개월 구형

유창선 기자(yuda@goodtv.co.kr)

등록일:2020-11-16 20:14:42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검찰이 전광훈(64) 사랑제일교회 목사에게 총 징역 2년 6개월을 구형했다. 전 목사는 4.15 총선을 앞두고 광화문 집회 등에서 사전 선거운동을 한 혐의로 기소됐다.

검찰은 16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4부(허선아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전 목사의 공직선거법 위반·명예훼손 사건 결심공판에서 "피고인에게 공직선거법 위반에 혐의에 대해 징역 2년을, 명예훼손 혐의에는 징역 6개월을 선고해달라"고 요청했다.

검찰은 "피고인은 대중의 영향력으로 다수의 국민을 이용한 만큼 사안이 가볍다고 볼 수 없다"며 "수사와 재판 과정에서 지속해서 정치적 탄압을 강조하고, 그 결과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것을 공공연하게 표현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전 목사는 최후진술에서 "선거법 위반이라고 하지만 헌법과 대한민국을 지키려고 한 것"이라며 "국민에게 진실을 알리는 일을 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호소했다.

전 목사의 1심 선고 공판은 내달 30일 열린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