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난 받는 교회…어려움 겪는 기독교인 늘어

조유현 기자(jjoyou1212@goodtv.co.kr)

등록일:2020-09-18 14:48:19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코로나로 인한 우울감과 무기력감, 일명 코로나블루가 확산하면서 마음의 방역이 중요한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 코로나 재확산으로 교회가 비판의 대상이 된 가운데, 크리스천을 위한 마음 방역법은 무엇이 있는지 들어봤다.
 
▲교회 문을 붙들고 울고 있는 성도ⓒ데일리굿뉴스

코로나19가 수개월째 지속되면서 우울감과 무기력감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크리스천도 예외는 아니다. 코로나 재확산으로 교회를 향한 비판이 거세지면서, 직장생활이나 대인관계에서 어려움을 느끼는 경우가 많다.
 
평소 교회 사역에 전념해 온 A씨는 “기독교인이라고 다른 사람에게 말하는 것 자체가 부끄러울 정도가 됐다”고 토로했다.
 
또한, 직장에서 크리스천이라는 것을 알려온 B씨는 “회사에서도 교회 다닌다고 말하면 괜히 더 창피하고 신천지와 같은 부류로 취급돼서 부끄럽다”고 말했다.
 
심리상담 전문가들은 대다수 기독교인들이 심적으로 위축된 상황에서 “교회를 다닌다는 이유만으로 비난할거라는 거짓 두려움을 떨쳐야 한다”고 조언한다. 주변 사람들은 자신이 어떤 사람인지 경험해왔기 때문에 기독교가 부정적인 이미지를 갖게 됐다고 해서 염려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숭실사이버대학교 이호선 교수는 “기독교에 대한 불편한 생각과 친구나 가족과 같이 의미있는 개인으로서 만날 때의 감정은 서로 분리된다”며 “기독교는 그 사람이 들어본 종교이지만 교회를 다니고 있는 친구는 경험으로 알고 있는 친구”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교수는 “들은 것보다 경험한 게 훨씬 더 한 개인에 대한 중요한 정보고 일차적인 정보이므로 관계가 깨질 것에 대한 염려는 하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다.
 
교회 차원의 심리방역도 이뤄지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모이지는 못하지만, 다양한 온라인 플랫폼을 활용해 성도들 위로하는 것이다. 목회자들은 이런 때일수록 기독교인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며 자신의 역량을 묵묵히 발휘할 때라고 입을 모았다.
 
산본교회 이상갑 목사는 “우리가 사회적 책임을 결코 소홀히 하지 않고 모든 일을 주께 하듯 한다면 오히려 세상으로부터 더 신뢰받고 존경 받는 그런 삶을 살 수 있을 것”이라고 역설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