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집단휴진 D-1, 진료 공백 우려…"관건은 동네의원"

김신규 기자(sfcman87@hanmail.net)

등록일:2020-08-13 09:15:29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정부의 ‘의과대학 정원 확대 방안’에 반발하는 의료계의 중심인 대한의사협회(의협)가 주도하는 8월 14일 전국의사총파업이 하루 앞두고 13일 현재 진료 공백에 대한 우려가 나온다.
 
 ▲8월 14일 전국의사총파업이 하루 앞두고 13일 현재 진료 공백이 우려되고 있다(사진은 기사내용과 관련 없음). ⓒ데일리굿뉴스

14일 파업에는 응급실, 중환자실, 투석실, 분만실 등의 업무를 담당하는 인력은 파업에 참여하지 않을 예정이지만 상급종합병원 등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13일 의료계에 따르면 14일 의협 총파업에는 대학병원에서 수련하는 인턴, 레지던트 등 전공의와 동네의원을 운영하는 개원의 등이 참여할 예정이다.

의협은 이번 파업에는 전공의들의 선배 의사인 전임의들도 참여할 것으로 예상한다.

전임의는 전공의를 마치고 전문의 자격을 취득한 후 병원에 남아 세부 전공을 수련하는 의사로, 펠로 또는 임상강사로 불린다. 지난 7일 집단휴진을 벌인 전공의들의 업무를 대체해 진료 공백을 메웠다.

문제는 전공의들을 대신해 업무를 맡았던 전임의들마저 파업에 참여할 경우 당장 상급종합병원에서의 진료 차질이 우려된다는 점이다.

대한전공의협의회가 임상강사 등 전임의 869명을 상대로 실시한 설문에서는 734명, 약 80%가 파업 동참을 밝혔다. 이에 따라 서울 시내 주요 병원에서는 환자 진료에 차질이 없도록 파업에 참여하는 인력 규모를 확인하고 일부 수술, 검사 일정을 조정하는 중이다.

서울아산병원 관계자는 "진료 공백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도 "환자 안전에는 문제가 없도록 병원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공의 집단휴진과 달리 환자의 생명과 직결된 필수 진료를 담당하는 인력은 이번 파업에서 제외된 데 따라 크게 우려할 만한 응급상황은 발생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치료를 담당하는 업무 역시 무리 없이 유지될 전망이다.

이번 파업의 관건은 동네의원 개원의들의 집단휴진 참여율이 될 것이라는 게 의료계의 중론이다. 각 지역에서 1차 의료를 담당하는 동네의원이 대거 휴진할 경우 환자가 불편을 겪을 수 있기 때문이다.

서울 시내 상급종합병원 관계자는 "상급종합병원의 경우 인력 배치 등을 조정한 데다 응급실 등 필수 업무를 담당할 인력은 남아있기에 큰 문제는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며 "동네의원이 얼마나 파업에 참여하는지가 관건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현재 의협은 정부가 추진하는 의과대학 정원 확대, 공공의대 설립, 첩약 급여화, 비대면 진료 도입 등에 반대하고 있다. 의협은 정부가 이들 정책을 철회하지 않을 경우 2·3차 파업도 마다하지 않을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