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부정부패·권력형 비리에 당당히 맞서라"

김신규 기자(sfcman87@hanmail.net)

등록일:2020-08-03 18:34:26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추미애 법무부장관과 갈등양상을 빚었다가 검언유착 의혹과 관련 법무부장관의 수사지휘권을 받아들였던 윤석열 검찰총장이 8월 3일 "부정부패와 권력형 비리를 외면하지 않고 당당히 맞서야 한다"고 말했다.
 
 ▲윤석열 검찰충장이 8월 3일 신임검사 신고식에서 "부정부패와 권력형 비리를 외면하지 않고 당당히 맞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윤 총장은 이날 대검찰청에서 열린 신임검사 신고식에서 "부정부패와 권력형 비리는 모든 국민이 잠재적 이해당사자와 피해자라는 점을 명심하고 국민으로부터 위임받은 법 집행 권한을 엄정하게 행사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대의제와 다수결 원리에 따라 법이 제정되지만 제정된 법은 누구에게나 공평하게 적용·
집행돼야 한다"고 당부했다.

특히 형사법에 담긴 자유민주주의 정신을 강조하면서 "이는 민주주의라는 허울을 쓰고 있는 독재와 전체주의를 배격하는 진짜 민주주의"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선배 검사들의 지도는 '명령과 복종'이 아닌 '설득과 소통'의 과정이라며 선배의 의견을 경청하되 자신의 의견도 당당하게 개진할 것도 주문했다.

윤 총장은 올해는 형사사법제도의 큰 변화가 있는 해라면서 강조 사항으로 '불구속 수사 원칙'과 '공판 중심의 수사구조 개편'을 꼽았다.

또 "수사는 소추와 재판의 준비 과정이라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며 검사실의 업무 시스템 역시 공판을 중심을 둘 것을 당부했다.

윤 총장은 "국가와 검찰 조직이 여러분의 지위와 장래를 어떻게 보장해 줄 것인지 묻지 말고 여러분이 국민과 국가를 위해 어떻게 일할 것인지 끊임없이 자문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