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선 연기할까" 폭탄발언

조유현 기자(jjoyou1212@goodtv.co.kr)

등록일:2020-07-31 07:18:46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따른 우편투표 확대에 대한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하며 11월 3일 대선 연기 가능성을 전격 거론하는 '폭탄발언'을 했다.
 
▲트럼프, 텍사스주 석유 굴착현장서 연설(사진 제공=연합뉴스)

코로나19 재확산세 및 대응 부실 논란 등과 맞물려 지지율이 추락하는 상황에서 최근 불복 가능성을 내비친데 이어 이번에는 '대선 연기'라는 돌발카드로 판 흔들기에 나선 것으로, 작지 않은 논란과 파장이 예상된다.

특히 이날 트윗은 역대 최악의 미국 경제 실적이 공개된 직후 이뤄진 것으로, 악재를 덮기 위해 실현 가능성이 희박한 돌발카드를 국면 전환용으로 던진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보편적인 우편 투표(바람직한 부재자 투표를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다) 도입으로 2020은 역사상 가장 오류가 있고 사기 치는 선거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것은 미국에 엄청난 곤란한 상황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사람들이 적절하고 안전하고 무사히 투표할 수 있을 때까지 선거를 미룬다???"라고 말했다.

그는 "우편투표가 이미 비극적인 재앙이 될 것이라는 게 입증되고 있다"며 민주당도 외국이 선거 개입을 할 수 있는 가장 손쉬운 방식이 우편투표라는 것을 안다고 비난했다.

의문형으로 떠보는 식이긴 하지만 현직 대통령이 대선 연기 가능성을 직접 거론한 것이어서 워싱턴 정가가 벌집을 쑤신 듯 발칵 뒤집힌 상황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간 '우편투표=사기·부정선거' 프레임을 주장해 왔으나 대선 연기 문제를 공개적으로 거론한 것은 처음이다.

그는 실제 지난 19일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우편투표에 따른 선거조작 가능성을 들어 대선 패배시 불복 가능성도 시사, 우편투표를 불복의 명분으로 삼으려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일각에서 제기돼왔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에게 대선 연기를 위한 법적 권한은 없다고 워싱턴포스트(WP) 등 미언론들이 보도했다.

미 헌법상 선거의 시기와 장소, 방식 조정 권한은 상·하원에 있으며, 관련 법률을 바꿀 권한은 의회에 있다. 또한 헌법상 새로 선출되는 대통령의 임기 개시일은 대선 이듬해 1월 20일로 고정돼 있다. 이에 따라 현 의석분포상 대선 연기가 현실화될 가능성은 희박해 보인다.

WP는 "어느 곳에도 대통령에게 그러한 권한은 없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의회에 선거 날짜를 옮길 것을 요청할 의사가 있는 것인지 아니면 자력으로 바꿀 수 있다고 믿는 것인지는 불분명하다고 지적했다.

민주당은 트럼프 대통령의 돌발 제안이 대선 패배 두려움에 따른 처사라고 맹공하며 대선 날짜 변경 불가 입장을 못 박았다.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부통령 러닝메이트로 유력 거론되는 인사 중 한 명인 카멀라 해리스 상원의원은 트윗을 통해 "도널드 트럼프는 겁에 질려 있다. 그는 그가 조 바이든에게 질 것이라는 점을 알고 있다"며 "우리는 11월 3일 투표함에서 당신을 만날 것이다, 도널드 트럼프"라고 덧붙였다.

민주당 소속 제리 내들러 하원 법사위원장도 "분명히 해두자. 트럼프는 선거를 연기할 권한을 갖고 있지 않다"며 "헌법은 또한 선거 날짜를 바꾸려면 의회에 의해 변경돼야 한다고 적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지난 4월 한 화상 기금 모금 행사에서 "명심하라"며 트럼프 대통령이 어떻게든 대선이 제때 열릴 수 없는 이유를 들고나올 것이라고 연기 시도 가능성을 예고한 바 있다고 CNN이 전했다.
()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