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입국제한 완화 검토…韓·中은 신중

박재현 기자(wogus9817@goodtv.co.kr)

등록일:2020-06-01 11:08:46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일본 정부가 베트남 등 4개국을 대상으로 외국인 입국제한 완화를 검토 중인 가운데 한국과 중국에 대해서는 신중한 자세를 보이고 있다.(사진제공=연합뉴스)

"중국은 미국의 반발 초래할 가능성 있어 신중한 자세"

일본 정부가 베트남 등 4개국을 대상으로 외국인 입국제한 완화를 검토 중인 가운데 한국과 중국에 대해서는 신중한 자세를 보이고 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코로나19 대책으로 시행 중인 입국제한과 관련해 베트남과 태국, 호주, 뉴질랜드에 대한 완화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는 기업인 등을 대상으로 자국에서 출국하기 전에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유전자 검사(PCR)로 음성을 증명하는 서류를 받고, 일본에 도착해서 재차 검사를 받아 음성으로 나오면 입국을 승인하는 방식을 상정하고 있다.

베트남 등 4개국을 1차 입국제한 완화 대상으로 삼은 것은 코로나19 확산이 진정되고 있고, 이들 국가의 기업인들이 왕래 재개를 희망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그러나 일본은 기업인 등의 입국제한 완화를 타진하고 있는 한국과 중국에 대해서는 조기 왕래 재개에 신중한 입장이다.

요리우리 신문은 "한국에 대해서는 외출 완화 이후 집단감염이 발생하는 점을 불안하게 보고 있다"며 "중국과의 왕래는 미국의 반발을 초래할 가능성이 있어 신중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