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확진자 20대 가장 많아...이유는?

유창선 기자(yuda@goodtv.co.kr)

등록일:2020-03-20 08:54:05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가운데 20대가 압도적으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19일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8565명으로 20대가 2358명(27.53%)으로 가장 많다. 이어 50대 1642명(19.17%), 40대 1181명(13.79%), 60대 180명(12.61%) 등의 순이다. 
 
연합뉴스 제공


20대가 유독 많은 이유는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되더라도 가볍게 앓고 지나간다는 선입견이 크다는 게 전문가들 견해다. 젊은 층의 경계를 느슨하게 만든다는 것이다.

에너지가 넘쳐 사회 활동이 활발해 바이러스에 노출될 기회도 많다.

코로나19뿐만 아니라 다른 질병도 마찬가지다. '인구 10만명당 발생률'을 봐도 20대가 34.64명으로 다른 연령대보다 적어도 2배 가까이 많다. 

문제는 감염병 확산이다. 

증상이 심각하지 않다 보니 20대의 상당수는 감기약이나 해열제를 먹고 돌아다니며 바이러스를 퍼뜨리고 다니는 것이다. 대중교통이나 다중 이용 쇼핑몰, 클럽 등 20대가 자주 드나드는 곳에서 감염 우려가 크다. 자신도 모르게 지역사회 확산의 감염원이 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집에 와서 가족에게 퍼뜨리는 경우도 주의해야 한다. 

고혈압, 당뇨 등 지병이 앓고 있는 부모나 조부모에게는 치명적일 수 있다. 

의학 전문가는 "요즘 같은 상황에서는 20대가 전염원으로 기능할 위험성이 굉장히 높다"며 "개인위생, 사회적 거리 두기를 하는 데 20대도 적극적으로 동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