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도대남병원 환자 28일까지 이송…"치료 환경 부적절"

한혜인 기자(hanhyein@goodtv.co.kr)

등록일:2020-02-27 14:30:58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경북 청도대남병원에 남아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전원이 다른 병원으로 이송된다.(사진제공=연합뉴스)
 
정부가 27일 경북 청도대남병원에 남아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전원을 다른 병원으로 옮겨 치료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청도대남병원에서 치료 중인 정신질환자 60명은 전날부터 순차적으로 국립정신건강센터로 이송되고 있다. 중증환자는 국가지정격리병상으로 옮겨 치료하고 있다.
 
당초 정부는 청도대남병원에 코호트 격리를 시행하기로 하고, 중증이 아닌 환자는 이곳에서 계속 치료를 하기로 했다. 하지만 전날 국립중앙의료원과 국립정신건강센터의 전문가 현장평가 결과 치료환경이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오자 남은 환자들도 모두 다른 병원으로 이송하기로 방침을 바꿨다.
 
김강립 중대본 제1총괄조정관은 "대남병원에 의료인력 48명과 장비 등을 투입해 (중증환자를 제외한 환자) 60명을 치료하기로 노력했지만, 전날 현장평가 결과 모든 환자를 국립정신건강센터 등으로 이송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현장평가에서는 (청도대남병원에) 음압시설이 없고 전문인력이나 전문치료장비 등이 부족한 문제가 지적됐다는 설명이다.
 
아울러 "국립정신건강센터에 병동을 확보하고 전문 의료인력과 치료 장비를 추가로 투입해 최선의 진료를 제공할 계획"이라며 "오늘부터 이송을 시작해 조속한 시일 내에 모든 환자를 국립정신건강센터로 이송한다"고 덧붙였다.
 
정부가 환자 이송을 결정함에 따라 전날에는 중증환자 6명을 포함한 18명이 다른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날도 19명 정도가 추가로 이송된다. 19명 가운데 4명은 중증으로 국립중앙의료원에 옮겨져 치료를 받는다.
 
김 제1총괄조정관은 "가능하면 28일까지 다른 환자분들도 추가로 이송하려고 한다"며 "남아있는 환자에 대해서도 (병상) 밀도가 낮아짐에 따라 현재 5층 환자들을 2층으로 이송해 치료의 효과를 높일 수 있는 방식으로 이송 전까지 이분들을 돌보겠다"고 말했다.
 
한편, 청도대남병원에서는 전날 오전 기준 총 114명의 환자가 발생했다. 확진자 중 103명은 환자, 10명은 직원 1명은 가족 접촉자다. 이 가운데 7명이 사망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