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최대 봉쇄조치…지역민 분노

차진환 기자(drogcha@goodtv.co.kr)

등록일:2020-02-25 16:38:00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25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고위당정협의회의가 열렸다.(사진제공=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가 대구·경북 지역을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하고 통상의 차단 조치를 넘는 최대한의 봉쇄 조치를 시행해 확산을 조속히 차단하기로 했다.

당정청은 25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고위당정청 협의회를 열고 코로나 관련 방역상황 등을 논의했다.

민주당은 "’최대한의 봉쇄정책을 시행’한단 의미는 방역망을 촘촘히 해 코로나19 확산 및 지역사회 전파를 차단하려는 조치”라며 “지역 출입 자체를 봉쇄한단 의미는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반면 당정청이 '대구·경북 봉쇄 조치'라는 용어를 쓴 것과 관련해 지역민들이 발끈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은 "오해받을 수 있는 배려 없는 언행을 삼가 달라"고 당부했다. 김 의원은 SNS에 글을 올려 "당정청 회의에서 봉쇄조치라는 표현이 사용돼 불필요한 논란이 일었다"며 "급하게 해명하기는 했지만 왜 이런 언행이 계속되는지 비통한 심정"이라고 밝혔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정치권에서 이 문제를 섣불리 이용해선 안된다"며 "봉쇄라는 단어가 갖는 부정적 의미가 경우에 따라서는 상황을 혼란스럽게 만들 수 있기 때문에 관련 질문이 나오는 것 같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