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 코로나19 경제 불확실성 극복 힘쓸 때”

조유현 기자(jjoyou1212@goodtv.co.kr)

등록일:2020-02-24 17:34:26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세계 경제 회복을 지연하는 요인이 되지 않도록 불확실성 고조 가능성에 주요 20개국(G20)이 공동으로 신속, 정확히 대응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남기 부총리, G20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회의 참석(사진 제공=연합뉴스)

홍장관 “G20의 지속적 정책 공조 필요”
 
홍 부총리는 지난 22~23일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서 열린 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촉구했다.
 
그는 “사태의 추이를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신속한 피해 복구 지원과 경제적 파급영향 최소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우리 정부의 대응을 소개했다.
 
아울러 홍 부총리는 “일부 진전에도 불구하고 무역 긴장이 여전히 상존하고 있어 우려된다”며 글로벌 밸류체인 회복 노력을 지속할 것을 강조했다.
 
또한 홍 부총리는 미국 아카데미상을 받은 영화 ‘기생충’을 언급하며 불평등이 사회적 비극으로 이어지지 않기 위한 포용 성장의 중요성을 강조한 뒤 “기회로의 접근성 제고를 위한 국제 사회의 공동 노력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이번 회의에서 대다수 G20 회원국들은 국제통화기금(IMF)의 경제 전망과 위험 요인 진단에 공감하고, 코로나19가 세계 경제의 새로운 불확실성 요인임에 의견을 같이했다.
 
아울러 불확실성 극복을 위해 G20의 지속적인 정책 공조가 필요하다는 데 뜻을 모았다고 기재부가 전했다.
 
앞서 회의에 참석한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IMF 총재는 1월 IMF 세계경제전망 수정 이후 발생한 코로나19 확산이 가장 긴박한 불확실성 요인으로 부상하고 있으며 세계 경제의 회복세를 저해할 것으로 전망했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코로나19가 세계 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사태의 조기 종식 여부에 따라 달라진 것”이라며 “불확실성 대응을 위해 완화적 통화정책 유지, 적극적 재정 운용 등 거시정책 조합을 지속할 것을 제안했다.

이 밖에 이번 회의에서는 기회로서의 접근성 제고, 금융회복력, 인프라, 국제 조세, 금융 이슈 등 올해 G20 주요 의제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특히 G20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다국적기업 조세회피 방지대책(BEPS)의 포괄적 이행을 위한 137개국 간 다자간 협의체인 IF(Inclusive Framework)에서 논의 중인 '디지털세'의 기본 골격과 향후 계획이 지난 1월 IF 총회에서 합의된 것을 환영하고, 이 합의안을 정식 승인했다.

아울러 오는 7월까지 핵심 정책 사항을 도출하고 올해 말까지 '컨센서스에 기반한 대책'을 마련하기로 한 계획을 차질 없이 추진하기로 했다.

코로나19로 조기 귀국한 홍 부총리를 대신해 회의에 참석한 허장 기재부 국제경제관리관은 "실효성 있고 형평성에 맞는 국제 조세 원칙을 수립하기 위해 디지털화 정도에 상당한 차이가 있는 디지털서비스업과 전통 제조업 간에 차별적인 접근이 긴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의무이행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대안을 인정해주는 제도인 '세이프 하버'가 도입될 경우 형평성 저해와 불확실성 확대가 우려된다는 뜻을 전달했다.

G20 회원국은 이번 회의의 주요 합의 사항을 담은 '재무장관 합의문'을 도출했으며, 다음 G20 회의는 4월 16∼17일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릴 예정이다.

한편, 홍 부총리는 지난 23일(현지시간) 알바이락 터키 재무장관과 양자 면담을 갖고, 양국 간 경제 협력 관계를 더욱 공고히 하기 위해 경제공동위를 장관급으로 격상하는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고 기재부가 밝혔다.
()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