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배구대표팀, 중국 현지 첫 훈련 소화…7일 첫 경기

박재현 기자(wogus9817@goodtv.co.kr)

등록일:2020-01-06 14:39:51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한국 남자배구대표팀이 순조롭게 중국 현지 첫 훈련을 소화했다.(사진제공=연합뉴스)

한국 남자배구대표팀, 중국 현지 첫 훈련

한국 남자배구대표팀이 순조롭게 중국 현지 첫 훈련을 소화했다. 20년 만의 올림픽 본선 진출을 노리는 남자 대표팀은 5일 오후 8시 30분(한국시간)부터 중국 장먼의 장먼 스포츠센터 훈련 코트에서 첫 번째 훈련을 했다.

애초 메인 코트에서 연습을 진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지만 중국배구협회 차원에서 경기 전날인 6일 오전 한 차례, 1시간 동안만 메인 코트를 개방하기로 결정해 메인 코트 상태는 확인하지 못했다.

이날 훈련 시간은 2시간으로 잡혀 있었지만 긴 여정을 고려해 남자 대표팀은 1시간 30분 만에 훈련을 끝냈다. 임도헌 감독은 "몸이 좋지 않으면 땀만 빼고 자기 컨디션에 맞게끔 하라"며 자율적인 훈련을 강조했다.

선수들은 각자 필요한 운동을 찾아서 했다. 한선수(대한항공)와 이상욱(우리카드), 황택의(KB손해보험)와 김규민(대한항공)은 짝을 맞춰 2단 연결 연습을 했고, 정민수(KB손해보험)와 나경복(우리카드)은 함께 러닝을 하며 땀을 흘렸다.

서브 훈련도 이어졌다. 신영석과 최민호(이상 현대캐피탈), 김규민 등 센터들은 번갈아 가며 강력한 스파이크 서브를 코트에 꽂았다. 최민호의 서브 땐 "굿", "좋아 좋아"라는 감탄사가 터져 나오기도 했다. 이상욱은 강한 서브를 수차례 리시브하며 수비 컨디션을 끌어올렸다.

임 감독은 나경복(우리카드)을 따로 불러 10분쯤 직접 공을 던져주며 지도하기도 했다. 임 감독은 "경복이가 2단 공격을 할 때 위에서 찍어 누르는 게 국내에선 통하는데 키가 큰 외국 선수들에겐 통하지 않는다"며 "국제 시합에 맞게 각도를 좀 더 줘 밀어치라고 했다"고 밝혔다.

센터 김재휘(상무)는 수차례 멋지게 속공을 성공해 동료들의 환호를 받았다. 임 감독이 칭찬하자, 김재휘는 본인을 가리키며 "시합용, 시합용"이라 말해 주변에 웃음을 안겼다.

임 감독이 "먼 여정이었고 힘들게 도착했는데 호흡 잘 맞춰줘서 좋았다. 이 분위기 쭉 갈 수 있게 하자. 수고했다"고 선수들을 독려하며 이날 훈련은 끝났다.

한국 대표팀은 7일 오후 2시 30분에 호주와 2020년 도쿄올림픽 아시아대륙예선 첫 경기를 치른다.
()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