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남성 육아휴직자 47% 증가…'라떼 파파' 늘었다

하나은 기자(onesilver@goodtv.co.kr)

등록일:2019-12-18 17:55:21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지난해 이른바 '라떼 파파'로 불리는 남성 육아휴직자가 47% 늘어났다. ‘라떼파파’는 스웨덴에서 유래한 말로, 한 손엔 커피를 들고, 유모차를 끌고 다니는 육아에 적극적인 아빠를 의미한다.
 
 ▲지난해 이른바 '라떼 파파'로 불리는 남성 육아휴직자가 47% 늘어났다.(사진제공=연합뉴스 )

지난해 육아휴직 사용자 수 10만 명 육박

통계청이 18일 발표한 '2019 일·가정 양립지표'에 따르면 지난해 육아휴직 사용자 수는 9만 9,199명으로, 전년보다 10.1% 증가했다. 이 가운데 여성은 4.4% 증가한 8만 1,537명, 남성은 46.7% 증가한 1만 7,662명이었다
 
만 0∼8세 자녀를 둔 근로자의 육아휴직 사용률은 4.7%였다. 전체 육아휴직자의 64.5%가 만 0세 자녀를 돌보기 위해 육아휴직을 사용했다. 여성의 경우는 73.0%, 남성은 24.2%가 만 0세 자녀에 대해 육아휴직을 사용했다.
 
자녀 연령별 육아휴직자 비중은 0세에 집중돼 있으며, 자녀가 초등학교 입학을 앞둔 만 6세에 육아휴직을 쓰는 경우도 7.4%에 달했다. 육아휴직자의 65.0%가 300명 이상 기업에서 일하고 있으며, 산업별로는 공공행정·국방·사회보장 행정의 비중이 14.8%로 가장 컸다.
 
육아휴직자가 복직 후에도 동일한 직장을 1년 이상 계속 다니는 비중은 2.3%포인트 증가한 79.1%(2017년 기준)였다. 육아휴직을 마치고 7만 8,460명이 복직했으며 이 가운데 6만 2,044명이 1년 뒤에도 같은 직장을 다닌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제도를 사용한 사람은 3,820명이었다. 전년보다 35.4% 증가했다.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제는 만 8세 이하 자녀를 둔 근로자가 1년 이내로 주 15∼30시간 근무하는 제도다.
 
일을 우선시하던 인식도 변화하고 있다. 올해 통계청이 사회조사를 통해 일과 가정생활 중에 어떤 것이 우선하냐고 물은 결과 '둘 다 비슷'이라는 응답이 44.2%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종전 1위였던 '일을 우선시'한다는 응답은 42.1%로 밀렸다. '가정생활을 우선시'한다는 응답은 13.7%였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