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축구, 중국 1-0 승리…일본과 '최후 결전'

천보라 기자(boradoli@goodtv.co.kr)

등록일:2019-12-16 17:27:26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15일 오후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2019 동아시안컵 남자부 한국과 중국의 경기에서 헤딩으로 선제골을 넣은 김민재가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사진제공=연합뉴스)

2019 동아시안컵에서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이 중국을 꺾고 2연승을 거두며 대회 3연패를 향해 순항하고 있다.
 
한국 대표팀은 15일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중국과 대회 남자부 2차전에서 '골 넣는 수비수' 김민재의 헤딩 결승 골을 앞세워 1-0으로 승리했다.
 
벤투 감독은 이정협을 원톱 스트라이커로 세우고 양 날개에 윤일록(제주)과 나상호(FC도쿄)를 배치한 4-1-4-1 전술을 준비했다.
 
공격형 미드필더엔 이영재(강원)와 황인범(밴쿠버)이, 주세종(서울)은 홀로 수비형 미드필더로 나섰다. 김진수(전북)와 김태환(울산)이 좌우 풀백으로 출격한 가운데, 중앙 수비는 김영권(감바 오사카)과 김민재가 호흡을 맞췄다. 조현우(대구)는 수문장으로 나서 골문을 지켰다.
 
중국은 '소림축구'를 방불케 하며 경기 초반부터 다소 거칠게 나왔다. 전반 2분에는 황인범이 중국 수비수 위다바오의 거친 몸싸움에 쓰러져 종아리에 통증을 호소하는 아찔한 장면이 연출됐다.
 
전반 10분에는 중국의 역습 상황에서 둥쉐성에게 페널티지역 오른쪽 부근에서 위협적인 오른발 슈팅을 허용하며 실점위기를 맞기도 했다.
 
전반 12분 황인범이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시도한 오른발 슈팅이 골키퍼 손에 맞은 후 크로스바를 때리고 나왔다. 관중석에선 탄성이 흘러나왔다.
 
기세가 오른 한국은 1분 뒤 김민재의 헤딩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김민재는 전반 13분 주세종의 왼쪽 코너킥을 골 지역 왼쪽에서 솟아올라 헤딩으로 방향을 바꿔 중국 골대 오른쪽 구석에 볼을 꽂았다. 김민재의 A매치 3호 골이었다.
 
이로써 지난 1월 펼쳐진 2019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최종전에서 중국을 상대로 헤딩 득점을 올렸던 김민재는 11개월 만에 또다시 중국의 골문을 헤딩으로 뒤흔들며 '중국 킬러'로 자리매김했다.
 
 ▲15일 오후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2019 동아시안컵 남자부 한국과 중국의 경기에서 김민재가 헤딩골을 넣고 있다.(사진제공=연합뉴스)

한국은 추가 득점 없이 전반을 마쳤지만, 전반전 볼 점유율이 74%에 이르고 중국에 1개의 슛만 허용할 정도로 중국을 일방적으로 몰아쳤다.
 
교체 없이 후반전에 나선 한국은 후반 2분, 윤일록의 침투패스를 받은 나상호가 골지역 왼쪽 부근에서 날린 왼발 슈팅이 옆 그물을 향해 아쉬움을 남겼다.
 
위기도 있었다. 한국은 후반 8분 빌드업 과정에서 김영권이 볼을 몰고 나오다가 중심을 잃고 넘어지면서 볼을 빼앗겼다. 그러나 둥쉐성의 왼발 슈팅이 골대를 크게 벗어나면서 실점 위기를 넘겼다.
 
한국도 재반격에 나섰다. 후반 12분 이정협이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시도한 크로스를 윤일록이 흘려주자 이영재가 달려들며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대를 크게 벗어났다.
 
벤투 감독은 후반 23분 윤일록 대신 김인성(울산), 후반 30분 이영재 대신 손준호(전북), 후반 35분 이정협 대신 문선민(전북)을 차례 투입하며 추가 득점에 나섰다.
 
한국은 후반 막판까지 중국을 몰아쳤지만 더 이상 골문은 열리지 않았다. 한국은 한 골 차 승리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18일 오후 부산아이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리는 일본과 최종전에서 우승을 놓고 최후 결전에 나선다.
()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