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강남서 자율주행차 달린다…서울시-현대차 협약

오현근 기자(ohdaebak@goodtv.co.kr)

등록일:2019-11-21 14:10:17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서울 강남 도로에서 자율주행차가 달리는 모습을 이르면 내달부터 볼 수 있을 전망이다. 서울시는 21일 현대자동차와 '자율주행 모빌리티 플랫폼 도시 육성을 위한 제휴·양해각서(MOU)'를 서울시청에서 체결했다고 밝혔다.
 
▲서울 강남 자율주행 실증도로 개요 (서울시 제공)

상암 이어 강남·여의도까지 실증도로 확대

양해각서를 체결함에 따라 서울시는 자율주행 기술 개발과 실증을 위한 도로 인프라를 구축하고 현대자동차는 이를 기반으로 완전자율주행 상용화를 앞당겨 미래자동차 산업의 민관 협업 생태계를 조성하게 된다.

서울시는 이르면 올 12월부터 강남대로, 테헤란로, 언주로 등 강남 지역 23개 주요 도로에 있는 노후한 신호제어기 70여개를 교체하고, 교차로 104곳에는 자율주행차와 교통 정보를 주고받는 신호 옵션 보드(교통신호 개방 인프라)를 설치한다.

구축이 완료되면 5G 통신망을 통해 24시간 내내 0.1초 단위로 신호등 색상·변경 잔여시간을 자율주행차량에 보내게 된다. 비가 오거나 신호를 인식하는 비전 센서가 고장나도 안전한 도심 자율주행이 가능해진다고 서울시 측은 설명했다.

서울시는 이렇게 구축한 인프라를 실증을 원하는 모든 기업과 학교 등에도 개방해 도심 자율주행 기술개발과 실증에 적극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자동차는 이르면 내달부터 자체 개발한 수소전기 자율주행자동차(차량명 : 넥쏘(NEXO)) 6대를 시작으로, 2021년 1월까지 최대 15대를 투입해 강남 도로에서 자율주행 기술을 실증한다.
 
▲현대차 자율주행차량 (서울시 제공)

서울시와 현대차는 2021년 말까지 실증을 통해 세계 최고 수준의 도심 자율주행 기술을 확보하고 강남을 비롯해 여의도, 상암에서 교통약자를 실어나르는 '도심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를 시범적으로 시행한다는 계획이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서울은 현재 세계 최고의 대중교통 도시에서 2024년까지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자율주행을 상용화한 미래 교통도시로 발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