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딸 입학 취소 않고 방관"…고려대 총장 고발

차진환 기자(drogcha@goodtv.co.kr)

등록일:2019-11-18 19:19:35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법치주의 바로 세우기 행동연대(법세련) 관계자들이 1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자녀 입학취소 거부 정진택 고려대 총장 고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데일리굿뉴스

법치주의 바로세우기 행동연대 법세련이 정진택 고려대학교 총장을 검찰에 고발했다.

법세련은 “정 총장이 고려대의 입시업무를 방해하고 학교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인 조모 씨의 ‘입시 부정 의혹’과 관련해 정 총장을 18일 검찰에 고발했다.

법세련은 “이번 사태를 흐지부지 넘어가면 권력층 자녀는 입시 부정을 저질러도 면죄부를 받을 수 있다는 나쁜 선례를 남길 수 있다”며 “검찰은 사회정의를 바로 세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고려대 학생들은 정 교수의 공소장 내용이 공개된 후 학교 측에 조씨의 입학 취소를 촉구했으나 정 총장은 당시 입시 관련 자료를 폐기해 자료 제출 여부를 파악할 수 없다는 점 등을 이유로 별다른 조처를 하지 않았다.

이 단체는 "이번 사태를 흐지부지 넘어가면 권력층 자녀는 입시 부정을 저질러도 면죄부를 받을 수 있다는 나쁜 선례를 남길 수 있다"며 "검찰은 사회정의를 바로 세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