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넘는 포교 공세...천주교까지 '신천지 경계령'

데일리굿뉴스 (goodtvnews@gootv.co.kr)

등록일:2019-11-16 16:37:09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이단 신천지의 수법이 갈수록 도를 넘고 있다. 사회적으로 공신력 있는 종교 단체인양 이미지 세탁하는 것은 물론 교회에 침투해 분열을 야기하고 있다. 신천지로 인한 피해는 이제 비단 한국교회만의 문제가 아니다. 다른 종교까지 눈을 돌린 신천지는 그야말로 전방위적인 포교에 나서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의 어머니 고(故) 강한옥 여사의 장례미사가 치러진 부산 남천성당. 게시판에 붙은 신천지 출입금지 문구.(사진제공=연합뉴스)   

신천지 입교자 중 30% '가톨릭 신자'
 
최근 문재인 대통령의 어머니 고(故) 강한옥 여사의 장례미사가 부산 남천성당에서 치러진 가운데 언론에 찍힌 전경 사진에 눈길이 쏠린다. 사진 속 성당 벽면에 '전 구역 신천지교회 신자 출입금지'라는 커다란 플래카드가 걸려 있었기 때문이다.
 
신천지 침투는 이제 한국교회를 넘어 타 종교로 뻗치고 있다. 그중에서도 가톨릭 신자들을 대상으로 한 포교가 최근 더 극렬해진 상황. 이단 경계심이 높아진 기독교에서 포교가 어려워지자, 신천지는 가톨릭 신자들을 공략하기 시작했다.
 
한국천주교 유사종교대책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몇 년간 신천지 입교자는 연간 2만여 명.  이 가운데 30%가 가톨릭 신자다. 근래 들어 이 비중은 더 늘어나는 추세라고 유대위 측은 설명했다. 
 
포교 방식도 더욱 치밀해지고 있다. 지난 2011년에는 신천지 추수꾼들이 천주교 사제로 위장해 포교 활동을 해온 사실이 드러나 가톨릭교회가 발칵 뒤집힌 일이 있었다.
 
당시 천주교 의정부교구가 각 구역 성당에 보낸 공문에 따르면, K 씨는 자신을 '노숙인 쉼터를 운영하는 공동체 소속 신부'라고 하면서 문화센터로 위장한 사무실 등지에서 포교 활동을 해온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주교회의는 각 교구에 신천지 포교 활동에 대한 주의 공문을 보냈고, 이후 교구별로 피해 사례를 접수했다.
 
"신천지 발호 막으려면…종교계 공동대응해야"
 
신천지 피해가 잇따르자 천주교가 대응에 나섰다. 2013년 전주교구에서 신천지대책위원회를 만들어 활동해온 전례가 있었으나 천주교회 차원에서 공식적으로 이단 대응을 하는 것은 비교적 최근의 일이다.
 
신천지 문제의 심각성을 인식한 주교회의 총대리회의와 교리주교위원회는 2016년 8월 주교회의에 한국교회와의 공동대책을 요청했다. 이듬해엔 한국가톨릭사목연구소가 '한국 천주교 유사종교대책위원회'를 결성했다.
 
한국 천주교 유사대책위원회 대표 이금재 신부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개신교회뿐만 아니라 가톨릭교회에도 피해를 주는 신천지에 대응하기 위해서 가톨릭 전국 교구가 대책위원회를 꾸리고 교구별 네트워크를 구성했다"며 "개별 대응 지침만으로는 대처하기 부족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천주교에서는 교구별로 신천지 예방에 적극 나서고 있다. 수원교구 제2대리구 광주지구(지구장 김화태 신부)의 경우, 최근 '신천지 경계령'을 공식 발령했다. 지구 내 10개 성당에 '신천지 주의' 현수막을 게시하도록 하고 강론과 교육 등을 강화했다.

수원교구 관계자는 "신천지가 확산할 우려가 있어 본당 주임신부들에게 비공식적인 기도모임이나 성경공부에 신자들이 참석하지 못하도록 권고한 상태"라고 말했다.
 
이단 전문가들은 신천지가 종교를 막론하고 포교 공세를 펼치고 있는 만큼, 종교계가 서로 교류하며 공동대응에 나서야 한다고 한 목소리를 낸다.
 
부산장신대 탁지일 교수(현대종교 이사장)는 "신천지 포교가 어떤 특정 단체나 종교에 국한되지 않고 전방위적으로 이뤄지고 있다"면서 "기독교·천주교·불교가 공동으로 문제를 대처할 필요성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종교계 공동대응은 물론 이단대처를 위한 한국교회 차원의 연합을 강조했다.
 
탁 교수는 "천주교의 경우 주교회의라는 단일 의결기구가 있어 천주교 지도부가 신천지 문제에 좀 더 조직적으로 대처하고 있다고 볼 수 있다"며 "반면 한국교회는 교파주의기 때문에 단일 지도부가 없어, 연합해 신천지 발호를 막아야 한다"고 제언했다.

취재/글 최상경·김민주 기자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