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검찰 소환…장관서 피의자로

최상경 기자(cs_kyoung@goodtv.co.kr)

등록일:2019-11-14 16:31:25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검찰이 조국 전 법무부장관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다. 지난 8월 27일 조 전 장관 일가 의혹에 대한 강제수사에 착수한 지 79일, 조 전 장관이 사퇴한 날로부터 한 달 만이다. 검찰은 조 전 장관을 상대로 사모펀드 비리와 자녀 허위 인턴증명서 발급, 증거조작 등 부인 정경심 교수 혐의에 관여했는지를 조사할 방침이다.
 
 ▲검찰이 14일 부인의 차명 주식투자와 자녀 입시비리 등에 연루된 의혹을 받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소환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사진제공=연합뉴스)

첫 검찰 조사서 진술거부권 행사

검찰은 14일 부인의 차명 주식투자와 자녀 입시비리 등에 연루된 의혹을 받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소환해 조사 중이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9시35분부터 조 전 장관을 상대로 지금까지 제기된 각종 의혹을 둘러싼 사실관계를 캐묻고 있다.

조 전 장관이 검찰에 출석하는 모습은 언론에 공개되지 않았다. 현재 그는 검찰 조사에서 진술 거부권을 행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조 전 장관은 지난 11일 두 번째로 기소된 부인 정경심(57·구속) 동양대 교수의 15개 범죄 혐의 중 상당 부분에 연루된 정황이 있다. 검찰은 정 교수가 2차전지업체 더블유에프엠(WFM) 주식을 차명으로 매입한 사실을 알았는지 집중 추궁할 것으로 보인다.

WFM은 정 교수가 자신과 두 자녀 명의로 10억 5,000만원을 투자한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코링크PE)의 투자사다. 검찰은 정 교수가 코링크PE 실제 운영자인 조 전 장관의 5촌 조카 조범동(36·구속기소)씨에게서 미공개 정보를 입수해 지난해 1∼11월 WFM 주식 14만 4,304주를 차명으로 사들인 것으로 파악했다.

조 전 장관을 상대로 검찰은 딸과 아들(23)이 서울대 법대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인턴증명서를 허위로 발급받는 과정에 관여했는지도 물을 방침이다. 증거인멸에 관여하거나 방조했는지도 조사 대상이다.

검찰은 조 전 장관이 부부의 자산관리인 노릇을 한 한국투자증권 프라이빗뱅커(PB) 김경록(37)씨로부터 서울 방배동 자택 PC 하드디스크를 교체할 당시 조 전 장관에게서 "아내를 도와줘 고맙다"는 말을 들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정 교수가 인사청문 과정에서 사모펀드 관련 의혹에 대한 대응을 주도한 만큼 조 전 장관 자신이 내놓은 해명이 거짓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었는지가 쟁점이 될 전망이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