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진회, 수감자·교정사역자 위한 축제 열어

조유현 기자(jjoyou1212@goodtv.co.kr)

등록일:2019-11-12 21:04:29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사)세진회(이사장 정지건)가 수용자와 수용자 가족들, 그리고 보호청소년들이 노래할 수 있는 축제의 장을 마련했다. 그동안 교정사역에 수고한 개인, 단체, 기업이 한데 모여 감동을 공유했다. 
 
▲(사)세진회가 수감자와 그 가족들, 그리고 교정 사역에 힘쓰는 이들을 위한 축제의 장을 열었다. ⓒ데일리굿뉴스
 
세진회가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세진 교정의 축제’를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800석 규모의 대회의실이 교정사역에 힘써온 이들로 가득 찼다.
 
소망교도소 소망합창단과 로뎀 청소년학교, 명지참빛선교단 등이 출연해 가곡과 민요, CCM 등 우정의 노래를 선보였다. 영화 ‘하모니’로 유명한 청주여자교도소 하모니합창단도 무대에 올라 감동을 선사했다.
 
한편 (사)세진회는 1968년 발족해 수용자들과 그 가족을 돕는 일을 50년 넘게 이어가고 있다. 재범률이 64%를 넘어서는 시대에 재범방지를 위한 위기상담, 교화사업, 수용자 자녀 캠프, 수용자 가정 지원 등의 사역을 감당하고 있다.
 
이 뿐 아니라 보호소년(소년범)에 관심을 가지고 위기의 청소년들을 돌보는 사역에 큰 힘을 쏟고 있다. 지난 2월에는 보호처분 기간이 끝난 후 돌아갈 곳 없는 아이들이 거주할 수 있는 ‘드림하우스’를 완공했다. 아이들이 다시 범죄의 길로 향하지 않도록 방지해주는 대안가정을 만들어줘서 학업과 직업을 연계해 사회일원이 되도록 돕는 것이다.
 
세진회 정지건 이사장은 “세진회가 지난 51년 간 이어온 수용자들과 그 가족들을 돌보는 사역은 자랑하고 드러낼 수 있는 사역이 아니었다”며 “다만 숨죽여 살아가는 수용자와 그 가족들, 그리고 보호청소년들을 품고 사랑과 섬김의 열매를 맺어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그동안 묵묵히 교정사역을 지지해주신 분들께 감사를 표하고 격려하기 위해 ‘세진음악회’를 ‘세진축제’로 확대했다.  깨어진 그릇 같은 수용자들과 가족들, 보호청소년들이 노래할 수 있는 작은 축제의 장을 만들게 됐다”고 전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