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고메스에 태클 '사과', 고메스는 회복중

김민주 기자(jedidiah@goodtv.co.kr)

등록일:2019-11-08 09:24:59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손흥민(토트넘)이 자신의 태클 때문에 발목이 골절된 안드레 고메스(에버턴)에게 휴대전화로 사과문자를 보내는가 하면 득점 후 고메스에게 사과의 뜻으로 '기도 세레머니'를 했다.

고메스가 수술 후 회복 중인 가운데 에버턴 감독은 고메스의 이번 시즌 복귀 가능성을 내비치기도 했다.
 

 ▲득점 후 기도 세레머니를 하는 손흥민(사진제공=연합뉴스)


지난 4일 에버턴전에서 고메스는 손흥민의 백태클에 걸려 넘어지면서 세르주 오리에와 충돌한 뒤 발목이 골절됐다.

 

손흥민은 7일(현지시간) 영국 일간지 가디언과의 인터뷰에서 "세르비아 베오그라드로 떠나기에 앞서 고메스에게 문자를 보냈고, 답장이 왔다"며 "고메스에게 정말로 미안하다고 했다"고 밝혔다.

 

그는 "고메스에게 '쾌유를 빈다. 너와 너의 가족, 동료들에게 정말로 미안하다'라는 문자를 보냈다"며 "고메스도 수술이 끝나고 집에 돌아와서 답장을 보냈다. 내용은 밝히고 싶지 않다"라고 덧붙였다.

 

손흥민은 7일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의 라이코 미티치 경기장에서 열린 츠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와의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B조 4차전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해 2골을 쏟아내며 토트넘의 4-0 대승을 이끌었다.

 

손흥민은 후반 12분 팀의 두 번째 득점에 성공한 뒤 카메라를 향해 두 손을 모으고 머리를 숙였다. 고메스에 사과의 뜻을 담은 '기도 세리머니'였다.

 

 ▲수술 후 SNS에 자신의 근황을 알린 안드레 고메스(사진제공=고메스 인스타그램, 연합뉴스)

 

예상치 못한 부상으로 수술대 위에 올랐던 고메스는 호전되고 있다.

 

고메스는 7일 자신의 SNS를 통해 "수술이 성공적으로 끝났다. 퇴원해서 가족과 함께 있다"면서 "응원을 보내준 팬들에게 감사드린다"는 소식을 전했다.

 

한발 더 나아가 에버턴의 마르쿠 시우바(포르투갈) 감독은 고메스의 시즌 내 복귀 전망을 내비쳤다.

 

시우바 감독은 영국 공영방송 BBC 등 영국 언론과 인터뷰에서 "모든 상황이 좋게 흘러가고 있다. 의무팀의 보고 등을 종합할 때 고메스가 이번 시즌에 다시 뛸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그는 "정확한 복귀 날짜를 꼽기는 어렵다. 하지만 처음 다칠 때 정말 상태가 심각해 보였다. 시즌 내 복귀를 100% 확신할 수는 없지만 상당히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