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리비아 대선, 한국계 후보 정치현 목사 중간집계 '3위' 선전

김신규 기자(sfcman87@hanmail.net)

등록일:2019-10-21 17:35:08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지구 반대편 볼리비아 대통령 선거가 우리의 관심을 끌고 있다. 이번 대선에 출마한 한국계 후보 정치현 목사(49)가 예상 밖 선전을 거뒀기 때문이다.

야당 기독민주당(PDC) 후보로 출마한 정 목사는 20일(현지시간) 치러진 볼리비아 대선에서 개표가 83% 진행된 현재 8.77%를 득표했다.
 
 ▲투표하는 정치현 목사 (사진출처=연합뉴스)

1위 에보 모랄레스 대통령(45.28%), 2위 카를로스 메사 전 대통령(38.16%)과 격차가 크지만 양대 후보를 제외한 나머지 7명의 후보 중엔 가장 많은 표를 얻었다.

여론조사에서 줄곧 3위를 달렸던 오스카르 오르티스 후보는 4.41%에 그치고 있다.

이번 볼리비아 대선에선 1·2위 후보가 압도적인 득표에 실패함으로 오는 12월 1·2위 간의 결선이 유력한데, 여기엔 정 목사로 표가 분산된 것이 큰 영향을 미쳤다.

실제 결선에서도 정 목사의 표가 어느 후보에게로 갈지가 결과를 좌우할 예정이다. 정 목사는 선거 과정에서 반(反) 모랄레스 입장을 밝혀왔다.

한국에서 태어난 정 목사씨는 선교사였던 아버지 정은실 볼리비아 기독대(UCEBOL) 총장을 따라 12살 때인 1982년 볼리비아에 이주한 후 볼리비아로 귀화했다, 현재 목사 겸 외과 의사로 활동하고 있다.

정치 경력은 전무했으나 대선을 두 달도 채 남기지 않은 지난 8월 말 PDC 대선 후보로 확정됐다.

그는 당시 "볼리비아가 공산 독재국가가 되는 것을 막아야 한다는 생각으로 뛰어들었다"며 새마을운동 정신을 접목해 볼리비아 경제 발전을 꾀하겠다고 밝혔다.

후보 등록 직후 지지율이 1% 미만이었던 정 목사는 이후 인지도를 쌓으며 지지율을 끌어올렸다.

동성애나 여성, 산불 등과 관련한 정 목사의 극단적인 발언들이 논란을 일으킨 것도 인지도에 도움이 됐다.

대선 과정에서 볼리비아 언론들도 '논란'이라는 표현을 쓰며 정 목사의 튀는 발언과 이에 따른 여파를 관심 있게 보도했다. 또 그의 지지율이 오르자 '아웃사이더 정치 신인'의 선전을 조명하기도 했다.

중간 개표 결과 발표 후 정 목사는 현지 언론 인터뷰에서 이번 결과는 "볼리비아에 아직 성경의 원칙을 사랑하고 가족을 사랑하는 이들이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