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봉 칼럼] 하나님의 비전을 쫓는 삶

여주봉 목사 (포도나무교회)

등록일:2019-10-20 09:43:14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여주봉 목사 ⓒ데일리굿뉴스
개인 뿐 아니라 교회가 주님과 동행하는 삶을 사는 데 있어서, 특히 하나님의 행하심에 동참하는 삶을 사는 데 있어서 매우 중요한 요소 중 하나는 비전이다. 하나님의 비전은 우리의 사역에 방향을 제시해 준다.

다시 말해서, 하나님의 비전이 있어야 교회가 하나님께서 의도하신 방향으로 나갈 수 있다. 비전은 우리에게 사역에 대한 강력한 동기를 부여해 준다. 그리고 우리가 하나님의 비전을 따라 행할 때, 하나님의 강력한 뒷받침이 거기에 함께 할 것이다.

오늘날 한국교회가 심각하게 침체되어 있는데, 이 침체에서 벗어나기 위해서도 리더들과 성도들이 하나님의 비전을 쫓아 사는 것이 매우 중요한 요소이다.

신구약 성경에 나오는 귀한 하나님의 사람들은 모두 하나님의 비전을 따라 산 사람들이었다. 예를 들어 노아를 보라. 아브라함을 보라. 모세를 보라. 여호수아를 보라. 다윗을 보라. 느헤미야를 보라. 바울을 보라. 누구보다 예수님을 보라. 하나님과 동행하는 우리의 삶에서 비전이 매우 중요한데 문제는 비전에 대한 이해이다.

오늘날 비전에 대한 인본적인 그릇된 이해가 매우 팽배하다. 오늘날 매우 많은 목회자들과 성도들은 우리가 하나님을 위해서 혹은 자신을 위해서 세운 큰 목표와 꿈을 우리의 비전이라고 이해한다. 그래서 많은 목회자들이 소위 자신의 목회의 비전을 이야기할 때 그런 것을 의미한다. 그리고 그런 이해를 가지고 있는 사람들은 자신들의 이해를 뒷받침하는 성경 구절로서 다음과 같은 구절들을 제시한다.

".......네 입을 크게 열라 내가 채우리라......."(시 81:10), "내게 능력 주시는 자 안에서 내가 모든 것을 할 수 있느니라"(빌 4:13), "사람이 마음으로 자기의 길을 계획할지라도 그의 걸음을 인도하시는 이는 여호와시니라"(잠 16:9). 그들은 그들이 원대한 꿈과 소위 비전을 가지고 열심히 기도하고 노력하면 하나님께서 하나님의 능력으로 그것들을 이루어주실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들은 또한 잠언 29:18을 자주 인용하면서 '그러한 꿈과 비전이 없으면 백성이 망한다. 그러므로 우리는 큰 꿈과 비전을 가져야 한다'고 말한다. 참고로 King James 성경은 그 구절을 그렇게 번역하고 있다("Where [there is] no vision, the people perish:......."). 그러나 문제는 그러한 비전과 계획이 모두 자신 혹은 자신들이 세운 것이라는 점이다. 언급한 대로 성경에 나오는 하나님의 귀한 사람들은 모두 하나님의 비전을 따라 산 사람들이었는데, 그들 중 자기들이 세운 큰 꿈이나 소위 비전을 가지고 산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그 비전들은 그들이 하나님을 세운 큰 꿈이나 목표가 전혀 아니었다.

만약 그랬더라면 예를 들어 노아는 전혀 방주를 만들지 않았을 것이다. 안타깝게도 오늘날 비전에 대한 그릇된 이해가 매우 팽배하다. 안 믿는 사람들은 그렇다 치더라도 하나님의 백성들과 교회 가운데도 마찬가지다.

올바른 비전은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하나님의 뜻과 목적을 보이시는 것으로부터 시작한다. 다시 말해서, 그것은 하나님의 묵시 혹은 하나님의 '계시'로부터 시작한다. 비전과 관련해서 많은 사람들이 인용하는 잠언 29:18도 그 점을 잘 보여주고 있다. 그 구절에서 영어 King James 성경이 비전이라고 번역한 단어는, 개역개정성경이 잘 번역하고 있는 것처럼 묵시라고 번역하는 것이 더 옳다. 그래서 영어 새로 번역한 New King James 성경에서는 그 구절을 그렇게 번역하고 있다("Where there is no revelation, the people cast off restraint;.......").

따라서 헨리 블랙가비 목사도 그의 책 『영적 리더십』(생명의 말씀사)에서 참다운 비전의 출처를 하나님의 '계시'라고 옳게 말하고 있다. 참고로 미국성서공회(United Bible Society)에서 나온 핸드북 시리즈는 그 구절에 대해서 이렇게 말한다. "이 문맥에서 비전은 사건들을 분별할 수 있는 능력 혹은 미래를 내다보거나 기대할 수 있는 능력을 언급한다.

TEV와 CEV는 그 단어가 하나님의 인도(God’s guidance)를 언급하는 것으로 이해한다." 이 설명은 비전을 올바로 이해하는데 큰 도움이 되는 말이다. 따라서 하나님의 백성으로서 우리가 바라보고 달려가야 할 비전은 우리가 하나님을 위해서 혹은 자신을 위해서 세운 원대한 꿈과 목표가 아니라,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보이신 하나님의 계획과 목표에 기초한 하나님의 비전이다.

조지 바나는 그의 책 『The Power of Vision』(Regal)에서 비전을 이렇게 잘 정의하고 있다. 우선 조지 바나는 비전을 바울의 사역을 위한 하나님의 비전 등과 같이 000의 사역을 위한 비전이라고 표현한다. 그러면서 그는 비전을 이렇게 정의한다. "사역을 위한 비전은 하나님에 의해 그분의 선택한 종들에게 주어진 선호되는 미래에 대한 선명한 정신적인 이미지이고, 그것은 하나님과 자신과 환경에 대한 정확한 이해에 기초하고 있다."(『The Power of Vision』, 26-27쪽).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