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장통합-명성교회, 수습안 놓고 대립각

진은희 기자(jin@goodtv.co.kr)

등록일:2019-10-14 17:43:58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예장통합 총회 임원회와 수습전권위원회가 13일 "김하나 목사는 최소 15개월 이상 교회를 떠나 설교목사로 강단에 서는 일이 없길 바란다"는 입장문을 발표했다. ⓒ데일리굿뉴스


지난 9일, 명성교회는 당회를 열고 제 104회 예장통합총회에서 발표된 수습안과 배치되는 결의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달이나 앞당겨 서울동남노회에서 임시당회장을 파송받아 김삼환 원로목사를 대리당회장으로, 김하나 목사는 설교목사로 세운 것이다.
 
당회장직만 김삼환 목사가 대신하고 가장 영향력이 큰 설교는 김하나 목사가 그대로 맡게 되면서 사실상 세습 문제를 매듭지었단 평가다.
 
원로인 김삼환 목사가 대리당회장을 맡은 것도 문제라는 지적이 나온다. 대리당회장은 담임 혹은 위임목사 유고시에만 가능하기 때문이다.
 
명성교회의 이같은 결정은 지난달 28일 새벽기도회에서 김삼환 원로목사가 말한 그대로다. 당시 김삼환 목사는 "김하나 목사는 당회장직은 정지되지만 설교를 비롯한 모든 업무는 그대로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예장통합 총회 임원회와 수습전권위원회는 13일, <한국기독공보>에 입장문을 게재했다. 이들은 "총회가 결의한 수습안은 일종의 징계 성격"이라며 "김하나 목사는 최소 15개월 이상 교회를 떠나 설교목사로 강단에 서는 일 없이 자기 성찰의 기회로 삼기를 바란다"고 권고했다.
 
 
다음은 입장문 전문.
 
제104회 총회의 명성교회 수습 결의의 뜻을 따르시기 바랍니다.

본교단은 문제에 봉착할 때마다 총회의 결의를 통하여 화합과 일치를 이루며 지혜를 모아 해결해 왔습니다. 이러한 전통에 따라서 제104회 총회는 절대 다수 총대들의 결의로 명성교회 수습전권위원회를 설치하고 수습 방안을 결의하였습니다. 이는 헌법 제12장(총회) 제87조(총회의 직무) 6항에 정한 바에 따라서 총회가 교회 분열과 갈등을 관리하기 위한 것입니다. 이 문제로 인하여 수년간 총회가 분열양상을 보였기에, 제104회 총회가 헌법 정신에 따라서 수습안을 압도적인 다수로 결의하였습니다.

이러한 총회의 결정은 비단 서울동남노회와 명성교회의 양측을 위한 것만이 아닙니다. 헌법 28조 6항의 존재에도 불구하고, 교단의 분열적인 양상을 염려하여 수습안을 채택하였습니다. 이는 어느 누구의 조작이나 교묘한 정치로 이루어진 일이 아닙니다. 교단 분열양상을 극복하려는 총대들의 뜻이 담긴 결정입니다. 일방의 유불리를 떠나서 총대들의 고심과 성숙한 뜻을 수용하고, 자기에게 유리하게 해석하는 일이 없기를 바랍니다.

1. 명성교회에 권고합니다. 총회가 결의한 수습안은 일종의 징계의 성격을 갖고 있습니다. 총회 재판국의 재심 판결(2019.8.5)에 따라서 김하나 목사는 위임목사가 취소되고 최소 15개월 이상 교회를 떠나야 합니다.이 기간에 설교목사로 강단에 서는 일이 없이 자기 성찰의 기회로 삼기를 바랍니다. 명성교회의 장로들이 1년간 상회(노회와 총회)에 나갈 수 없다는 것은 대형교회로서 한국교회 앞에 본이 되지 못한 것을 자숙하는 기간을 가지라는 의미합니다.

2. 서울동남노회에 권고합니다. 서울동남노회는 외견상 수습되어 정상적으로 운영하는 것 같으나, 노회원 55퍼센트의 출석으로 임원을 구성하였고 여전히 절반 가깝게 노회에 불참하고 있습니다. 김수원 목사는 부노회장을 지냈으니, 그를 노회장으로 추대하여 양측이 참여하는 완전한 노회를 이루라는 뜻입니다.

3. 김수원 목사 측에 권고합니다. 서울동남노회의 차기 노회장으로서 산하 교회를 포용하여 화해를 이루고 노회를 정상화하기에 힘쓰기 바랍니다. 상대를 자극하는 언행을 삼가고, 총회 수습안의 명성교회에 불이익을 주지 않겠다는 뜻을 깊게 숙고하기 바랍니다.

4. 전국 68개 노회와 총회 산하기관과 본 교단 소속 목회자들과 성도들에게 간곡히 청합니다. 제104회 총회 총대들이 헌법과 교단 분열의 현실 앞에서 고뇌하며 내린 결단을 이해하시고 분란을 종식시켜 주시기 바랍니다. 수습안의 '교단 일치와 화합'의 정신을 수용하고 십자가 화해 정신으로 돌아가기 바랍니다. 이 기회가 교단의 분열을 넘어서 하나됨을 이루는 마지막 기회일수 있기에 간곡하게 청합니다.

5. 양측에 다시 권고합니다. 총회의 결의를 아전인수격으로 해석하는 일을 피하시기 바랍니다. 명성교회나 서울동남노회는 주요사항을 결의하기 이전에 수습전권위원회와 사전에 협의하여 의견을 조율하기를 권고합니다. 악마는 디테일에 숨어 있다는 말도 있습니다. 지금도 많은 분들이 기도하고 있고, 일각에서는 거세게 항의하며 총회 결의 무효화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양측은 항의의 소리에 귀를 기울이며 성찰하기 바랍니다.

후속 마무리를 위하여 수습전권위위원회가 모이게 됩니다. 만일 수습전권위원회 권고를 따르지 않으면 그 책임은 이를 거부한 쪽에 있음을 명심하시기 바랍니다. 총회가 하나되어 한국교회의 겨울을 헤쳐 나가도록 힘써 기도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2019년 10월 13일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장 김태영 목사
명성교회수습전권위원장 채영남 목사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freedom
2019-10-1519:07:15

'개교회의 자유'가 없어보이네요 개교회의 자유도 존중해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이강국
2019-10-1513:17:27

통합교단이니 사이비 기독교 통합인가? (주)명성이 어떻게 거룩한 주님의 교회인지 묻고 싶네요.교계는 물론 사회에 온갖 추태와 존귀하신 하나님의 이름을 더럽히고 실추시킨 죄를 왕되신 주님께서 꼭 심판해 주시고 얼버무리기에 급급한 교단도 그냥 두시지 마시기를 간구합니다. 김(x)환씨 어쩌다가 그리도 비참하게 떨어졌소. 아들 (x)나의 영혼까지 애비가 망가뜨렸으니 참 불쌍하고 비참한 부자로다.멀잖아 주님 만나게 될텐데 성직을 더럽힌 죄를 그 그럴듯하게 잘 속이는 세치 혀로 어떻게 변명할건지? 나쁜 놈들이로다.

prev1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