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계 공개토론 제안에 신천지 측, “신뢰할 수 없는 단체와 토론 거부”

포항교계-신천지 포항교회 갈등 격화

신동선 교회기자(한동UBF)

등록일:2019-10-14 17:39:08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포항기독교계와 기성교회에서 이단으로 분류한 신천지 간 갈등이 공개토론 무산을 놓고 첨예하게 치닫고 있다.

포항기독교교회연합회와 이단 사이비 공동대책 위원회, 한동대학교 등이 모인 포항신천지공개토론협의회(포공협)가 지난 10월 10일 포항시청에서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포항신천지공개토론협의회 기자회견 장면 ⓒ데일리굿뉴스

이날 간담회는 공개토론에 응하지 않는 신천지에 대한 포항 기독교계의 입장을 표명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또 신천지 피해 예방과 진실을 알리는 취지로 마련했다고 주최 측은 설명했다.

신천지공개토론협의회 총무 박승렬 목사는 이날 대표발언에서 “신천지는 그동안 자신들이 진리라고 주장하며 먼저 공개토론을 기독교계에 꾸준히 요청해왔다”며 “이에 신천지 측에 포항 교계가 연합해 공개토론을 요청했지만, 신천지 측에서 응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협의회는 앞으로 모든 포항 교계 관련 교회와 조직에 현재까지 있었던 신천지와의 내용을 게시하기로 했다. 또 포항시민에게 지속적인 신천지 피해 사례와 공개토론을 회피하는 신천지에 대한 예방활동을 펼치기로 했다.

이와 관련 신천지 포항교회는 포공협의 기습적인 기자회견을 두고 '편협하고 치졸한 포항기독교계의 상식선을 벗어난 행태'라고 지적했다.

공개토론에 응하지 않는다는 교계 주장에 대해 신천지 측은 “포항교계인 한동대학교에 공개토론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며 “신천지가 공개토론을 응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기습 기자회견을 연 포항교계의 행태는 신천지를 비방하려는 의도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신천지는 허위 주장과 비방을 멈추고 국민이 보는 앞에서 공개토론을 할 것을 제안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