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년 만에 촬영된 타이태닉호 "2030년이면 자취 감출 듯"

하나은 기자(onesilver@goodtv.co.kr)

등록일:2019-08-22 16:51:32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107년 전 영국을 떠나 미국으로 향하다 대서양에서 침몰한 타이태닉호의 잔해가 급속히 부식 중인 것으로 드러났다.
 
 ▲국제 탐사팀이 이달 초 타이태닉호의 잔해가 위치한 심해를 탐사해 타이태닉호에서 급속한 부식이 진행되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애틀란틱프로덕션 홈페이지 갈무리

박테리아, 염준, 심해 조류 등 복합적 영향

타이태닉호가 가라앉아 있는 북대서양의 심해에 직접 들어가 잔해를 살핀 다국적 탐사팀은 선체에서 빠른 속도의 부식이 진행되고 있음을 발견했다고 가디언과 BBC는 밝혔다.
 
이들은 이달 초 길이 4.6m, 높이 3.7m 크기의 잠수정을 타고 3천800m 아래 해저로 5차례 내려가 타이태닉호의 상태를 살피고, 선체의 모습을 사상 처음으로 4K 고해상 영상에 담았다.
 
타이태닉호의 잔해에 탐사팀이 직접 바다 밑으로 내려간 것은 2005년 이래 14년 만이다.
 
탐사팀이 확인한 바로는 특히 선원용 선실이 위치한 우현 쪽의 부식이 심각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탐사에 참여한 역사학자 파크스 스티븐슨은 특히 선장용 객실의 일부는 완전히 부식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타이태닉호 팬들이 가장 좋아하는 대상인 선장의 욕조는 완전히 자취를 감췄다"며 "그쪽의 갑판 전체가 붕괴하면서 호화로운 개인용 선실도 사라지고 있다"고 말했다.
 
연구진은 급격한 부식 현상에는 금속을 분해하는 박테리아, 바닷물의 염분, 심해 조류 등이 복합적으로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섭씨 1도에 불과한 차가운 수온에 압력도 어마어마한 깊이 4천m에 달하는 심해는 웬만한 생명체가 생존하기 어려운 환경이지만, 철을 분해하는 미생물이 타이태닉호의 잔해에서 집단으로 서식하면서 5천t에 이르는 선체를 왕성하게 먹어 치우고 있다.
 
전문가들은 박테리아에 의해 녹슨 타이태닉호의 선체는 궁극적으로는 고운 가루로 변해 해류에 떠내려갈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