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목선 경계실패' 23사단 일병 한강 투신

조유현 기자(jjoyou1212@goodtv.co.kr)

등록일:2019-07-09 16:37:12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북한 목선의 삼척항 입항 당시 경계에 허점을 보였던 육군 23사단에서 일병의 한강 투신 사건이 발생했다. 군의 한 관계자는 "육군 23사단에 복무하는 A 일병이 어젯밤 한강에서 투신했다"며 "자세한 경위는 군 관련 기관에서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삼척항 정박 북한 목선(사진 제공=연합뉴스)


경찰에 따르면 8일 오후 8시 35분쯤 서울 원효대교에서 육군 23사단 소속 A(22)일병이 투신했다. 신고자는 112에 "원효대교를 지나는데 '첨벙'거리는 소리가 들려 내려다보니 사람이 허우적거린다"고 신고했다.
 
신고를 받은 경찰과 소방당국은 A 일병을 구조한 뒤 인근 병원으로 옮겼지만 끝내 의식이 돌아오지 않았다.
 
이런 가운데 A일병의 스마트폰 메모장에서 유서가 발견된 것으로 밝혀졌다. 유서에는 "부모를 떠나 군대 생활을 하는 데 적응하기 힘들다"는 내용이 담겼다.
 
A 일병이 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에도 무게가 실리고 있다. 하지만 군 당국은 "해당 병사는 북한 목선 상황과 직접 관련이 없고 조사 대상도 아니었다"며 "북한 목선 사건과 관련해서는 병사들에게 책임을 묻지 않겠다는 것을 여러 차례 밝힌 바 있다"고 말했다.
 
A 일병은 입항 당시 시간대인 오전이 아닌 오후 근무자여서 책임이 없고 합동 조사단이 해당 초소에서 조사를 벌였던 지난달 24일엔 휴가중이었다는 설명이다. 또한 A 일병의 유서에 초소 경계 업무와 관련한 사항은 적혀 있지 않았고 누구를 원망하거나 가혹행위 관련 내용은 없었다는 것이 이유이다.
 
국방부는 북한 목선 경계실패와 관련, 육군 23사단장과 해군 1함대 사령관을 곧 징계위원회에 회부할 예정이다.

()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