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선교 위기, 110년 전 존 로스에게 듣는다

최상경(cs_kyoung@goodtv.co.kr)

등록일:2019-01-17 18:13:16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현재 중국 당국은 기독교를 당의 통제 아래 두려는, '기독교의 중국화' 캠페인을 강도 높게 추진 중이다. 특히 종교를 믿는 중국인들이 급격히 늘어나자 기독교의 확산과 서방세계와의 연계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중국 복음화에 앞장선 존 로스(John Ross) 선교사의 <만주선교 방법론> 한국어 번역본이 출간됐다. 중국 선교의 핵심이 담긴 이 책은 중국 기독교의 위기를 말하는 지금, 선교의 방향성과 접근법을 제시해준다.
    
 ▲17일 한국순교자의소리가 존 로스 선교사 '만주 선교 방법론' 발간기념 기자회견을 열었다.ⓒ데일리굿뉴스

'만주 선교 방법론' 한국어 번역본 출간
 
"중국인은 매우 실용적입니다. 따라서 무언가를 해야 할 필요성이나 의무가 없는 경우, 단지 외국인 선교사가 옳게 여긴다는 이유로 그 일을 하지는 않습니다. 강요는 지혜롭지 못합니다. 진심에서 자발적으로 우러나와야 참 신앙입니다."
 
이는 '만주선교 방법론'의 한 대목이다. 존 로스 선교사는 자신의 저서에서 중국인 각인에게 '복음의 메시지'를 가장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는 수단을 제시한다.
 
여기서 선교적 가치를 찾은 한국순교자의소리(공동대표 에릭 폴리·현숙 폴리·VOM)는 17일 기자회견을 열고 번역본을 출간하게 된 취지를 설명했다.
 
현숙 폴리 대표는 "오늘날 중국은 '기독교의 중국화'를 위해 공식적으로 움직이고 있다"면서 "110년 전 로스 선교사가 중국화를 어떻게 이해하고 어떤 방식으로 선교를 펼쳤는지를 통해, '현 상황을 극복할 방안을 생각해보자'는 뜻에서 번역본을 발간했다"고 밝혔다.
 
최초의 한글 신약성경을 번역해 배포하기도 한 존 로스 선교사는 한국선교의 기초를 놓은 장본인이기도 하다. 그는 한국인들을 전도자로 무장해 훈련시켰다. 실제 이들 전도자들은 1844년 한글성경을 보급하고 기독교 공동체를 설립하는 제자로 성장했다. 역사가들은 존 로스 선교사를 "초기 한국 기독교 공동체 형성에 직접적인 영향을 끼쳤다"고 평가한다.
 
이같이 한국·중국 선교에 힘쓴 로스 선교사의 선교핵심은 '자치와 자급'으로 압축된다. 그는 중국의 관습과 사회적 의례들이 중국인들과 선교사들 간에 관통할 수 없는 장벽이 된다는 점을 충분히 이해했다. 이에 토착교회의 자치를 인정하면서 그들이 자립할 수 있도록 돕는 데 중점을 뒀다.
 
에릭 폴리 대표는 "로스 선교사는 중국을 사랑하는 마음과 중국문화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기독교의 진정한 중국화를 이뤄냈다"면서 "전 세계 핍박 받는 사람들로부터 가장 많이 듣는 얘기가 한국 선교는 한국식의 교회를 세우고 한국식의 목회훈련을 고집한다는 것이다. 존 로스 선교사가 중국문화를 토대로 어떻게 상황화를 시켰는지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1908년 영어로 출간된 '만주선교 방법론'은 올 봄 중국어 번역본도 발간한다. 이 책은 한국 VOM 웹사이트(www.vomkorea.com)나 전화(02-2065-0703)로 주문할 수 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