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경된 美 이민법, 기존 학생비자 소지자 유의

박준호 교회기자(미국 오아시스교회)

등록일:2018-08-10 17:16:51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미국에서 체류중인 유학생(F)·직업교육(M)·교환방문(J) 비자 소지자는 8월 9일(미 현지날짜)부터 학교 등록 말소 전 귀국하지 않으면 즉시 불법체류자가 된다. 따라서 F, M, J 등 비이민비자로 체류중인 자들은 자신의 체류기간 등 상황에 대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미국에서 체류중인 유학생(F)·직업교육(M)·교환방문(J) 비자 소지자는 8월 9일(미 현지날짜)부터 학교 등록 말소 전 귀국하지 않으면 즉시 불법체류자가 된다. 비이민비자로 체류중인 자들은 자신의 체류기간 등 상황에 대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데일리굿뉴스


미국 이민서비스국(USCIS)이 지난 5월 10일 발표한 F,M,J 비자 소지자에 대한 불법체류 기간 계산 변경 규정이 이날(9일)부터 발효됐다.

종전에는 F 비자 소지자가 미등록 등 학업을 중단해 더 이상 학생 신분을 유지하지 못할 경우, 학교 측에서 학생·교환방문자정보시스템(SEVIS)에 보고하더라도 USCIS가 이를 인지하고 체류 신분 조건을 만족하지 못했다는 결정을 내리거나 이민판사가 추방명령을 내리기 전에는 불법체류 기간이 시작되지 않아 추후 재입국에 큰 문제가 없었다.

즉, 지금까지 F·M·J 비자 소지자들은 출입1국기록(I-94)에 표시되는 체류허가 기한이 구체적인 날짜가 아닌 '신분 유지 기간(D/S·Duration of Status)'으로 기재됐기 때문에 이민 당국이 자격 상실을 인지해 불법체류로 분류하기 전에는 합법체류로 간주됐었다.

법적으로는 체류 신분을 유지하지 못한 상태로 있는 것(violation of status)과불법체류(unlawful presence)가 구분되기 때문에, 학교 등록을 하지 않은 채 미국에 머물 경우 이민 당국이 이를 인지하고 조치를 취하지 않았으면 불법체류는 아니었던 것이다.

그러나 9일부터는 이런 구분이 사라지고 신분을 유지하지 못한 때로부터 불법체류 기간으로 소급해서 계산하게 된다. 이날 새 규정 발효에 따라, 비자 신분을 유지하지 못한 사실을 USCIS나 이민세관국(Immigration and Customs Enforcement, ICE)이 인지하면 즉시 불법체류자로 분류돼 '추방재판 출석 명령(NTA)'을 받게 되고, 합법 체류 신분을 유지하지 못한 날로부터 소급해서 불법체류 기간이 산정된다.

졸업 후 현장실습인 OPT(Optional Practical Training)에 대해서도 신분 변경이나 스폰서 변경 시 사실상 유예기간이 없어지고 비자효력이 종료되면 즉시불법체류일로 계산한다. 또 J-1이 허가된 기관에서 근무를 중단했거나 또는 허가되지 않은 다른 기관에서 근무를 하는것도 체류신분을 유지하지 못한 것에 포함된다.

불법체류 기간이 180일 이상 1년 미만이면 출국 후 3년간 미국 재입국이 금지되고, 1년 이상 불법체류 했을 때에는 출국 후 10년 동안 미국에 들어올 수 없다. 단 불법체류가 아니라 단지 체류 신분을 유지 못한 경우에는 이러한 재입국 금지 규정이 적용되지 않아 출국 후 새로 비자를 받아 미국에 입국할 수 있다.

그러므로 유학생 등이 체류 신분을 유지하지 못했을 경우라도 앞으로는 언제부터 그 자격을 상실해 불법체류 기간 계산에 포함되는지를 본인이 정확하게 알고 있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남가주 LA 한인타운에 위치한 가주영어학교 다니엘 방 매니저는 "이번에 발효된 USCIS의 불법체류 기간 계산 변경 규정은비이민비자로 체류중인 외국인들의 체류문제에 대해 엄격하게 다루겠다는 의지표현며 외국인들의 경우 자신의 체류신분 상황에 대해 각별히 신경을 써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변경된 규정이 한동안 체류기간 말소일에 대해 혼란을 야기할 것이라 지적했다.

방 매니저는 "학교를 전학을 하거나 학교졸업을 앞둔 학생들의 경우 모든 수업이 마친 후 15일간 전학이나 상급학교 진학,혹은 귀국을 결정할수 있는 여유가 있었다.하지만 새규정에 의하면 모든 수업이 마쳐진 날짜까지가 체류 허용날짜가 되기에 모든 수업이 종료가 되자마자 귀국을 해야 하는 일이 벌어질수도 있다"며 "졸업을 앞둔 경우 자칫 졸업식 참석을 하지 못한채 귀국을 해야하는 일도 발생할 수 있기에 학교측에서는 학생들의 학업종료일을 길게 잡아 학생들의 불이익을 최소화시키게 될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한편 전문가들은 규정된 수업 시간 이수 등을 충족해 체류 신분이 유지되고 있는지, 만약 중도에 학업을 중단했다면 언제부터 불법체류 기간이 시작되는지 등은 개인의 상황에 따라 다를 수 있기 때문에, 전문가들은 이민 전문 변호사와 반드시 상담할 것을 권하고 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