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신도 상습 성폭행 혐의' 이재록 "공소사실 모두 부인"

윤인경(ikfree12@naver.com)

등록일:2018-07-06 16:58:15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여신도들을 상습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만민중앙성결교회 이재록 씨.(사진제공=연합뉴스)

법정서 "추행 없었다" 주장

여성 신도들을 상습적으로 성폭행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만민중앙성결교회 이재록 씨가 법정에서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이 씨 측 변호인은 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6부(정문성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상습준강간 등 혐의 사건 첫 공판준비기일에 출석해 "공소사실을 모두 부인한다"고 밝혔다.

변호인은 "공소사실에 기재된 것처럼 피해자들을 추행한 행위 자체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 씨는 이날 재판에 나오지 않았다. 다만 만민중앙교회 측 신도들로 추정되는 방청객들이 법정을 채웠다.

이 씨는 지난 2010년부터 수년에 걸쳐 만민중앙교회 여신도 7명을 상습적으로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경찰과 검찰은 그가 신도 수 13만 명의 대형 교회 지도자로서 지위나 권력, 피해자들의 신앙심 등을 이용해 피해자들을 항거 불능 상태로 만들어 성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판단했다.

이 목사는 수사단계에서도 혐의를 전면 부인해 왔다. 재판부는 9일 오전 10시 30분 한 차례 더 공판준비기일을 열고 향후 증인신문 등 계획을 구체화할 예정이다.

한편 만민중앙교회는 서울 구로구에 위치한 대형교회로, 신도 수가 13만 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