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의 <흰>, 맨부커 최종후보로…또 수상할까?

김주련(giveme0516@goodtv.co.kr)

등록일:2018-04-13 16:53:47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소설가  한강(48)이 <흰>으로 세계적인 권위의 문학상인 영국 맨부터 인터내셔널상최종 후보에 또 다시 지명됐다. 2년 전, <채식주의자>로 이 상의 주인공이 된 데 이어 두 번째다.
 

 ▲한강의 <흰>이 맨부커상 최종 후보에 올라 화제를 모으고 있다.(사진제공=연합뉴스)


한강 포함한 6명, 최종 후보 올라
 

맨부커상 운영위원회는 홈페이지를 통해 한강의 <흰>을 포함한 6명의 최종 후보를 발표했다.
 
<흰>은 지난달 12일 운영위원회가 심사한 전체 108편의 작품 가운데 1차 후보로 선정된 데 이어 다시 6편으로 좁혀진 최종후보에 뽑혔다. 이에 따라 수상 가능성이 한층 높아진 셈이다.
 
한강이 이 상을 두 번째로 수상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맨부커상은 노벨문학상과 달리 작가가 아니라 작품에 주는 상이어서 중복 수상이 가능하다.
 
맨부커상 운영위원회는 <흰>을 "애도와 부활, 인간 영혼의 강인함에 대한 책"이라며 "삶의 연약함과 아름다움, 기묘함을 탐구한다"고 소개했다.
 
소설과 시의 경계에 있는 이 작품은 강보, 배내옷, 소금, 눈, 달 파도 등 세상의 흰 것들에 대해 쓴 65편의 짧은 글을 묶은 것이다. 세상에 태어난 지 두 시간 만에 숨을 거둔, 작가의 친언니였던 아기의 이야기에서 출발해 삶과 죽음에 관한 깊은 성찰을 담았다.
 
이번에 한강의 '흰'과 함께 최종후보에 오른 다른 작품들은 이라크 작가 아흐메드 사다위의 '프랑켄슈타인 인 바그다드'(Frankenstein in Baghdad), 헝가리 작가 라슬로 크라스나호르카이의 '더 월드 고즈 온'(The World Goes On), 스페인 작가 안토니오 무뇨즈 몰리나의 '라이크 어 페이딩 쉐도'(Like a Fading Shadow), 폴란드 작가 올가 토카르추크의 '플라이츠'(Flights) 등이 있다. 이 중 라슬로 크라스나호르카이는 2015년 맨부커 인터내셔널상 수상자다.
 
최종 수상자는 오는 5월 22일 열리는 공식 만찬 자리에서 발표된다. 수상자와 번역가에게는 5만 파운드, 환화로 약 7천 600만원이 수여된다.
 
한편 맨부커상은 노벨문학상, 프랑스 공쿠르상과 더불어 세계 3대 문학상으로 불리며 영미권에서는 노벨문학상에 못지 않는 권위를 지니고 있다.
 
1969년 영국의 부커사가 제정해 영연방 작가의 소설 중 수상작을 선정하다가 다양한 문화권의 작품을 아우르지 못하는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2005년부터 인터내셔널 부문을 신설했다. 격년제로 비(非)영연방 지역 작가의 작품을 대상으로 작가와 번역가에게 공동으로 상을 주다가 2016년부터 인터내셔널 부문을 매년 시상하는 것으로 개편됐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