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성교회 세습' 뜨거운 감자로…사회적 논란 확산

홍의현(honguihyun@gmail.com)

등록일:2017-11-16 16:16:59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명성교회의 부자간 목회세습은 기독교계를 비롯한 일반 사회에서도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다. 명성교회 측은 한 일반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김하나 목사의 담임목사 취임은 공동의회를 통해 진행된 민주적 목회 계승"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는 분위기다.
 
▲명성교회의 한 장로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불법 세습'에 대한 해명을 내놨지만 ,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다.ⓒ데일리굿뉴스

명성교회 측 장로 "교회 밖 반대 목소리는 기우" 해명
 
명성교회 김재훈 장로는 최근 종합편성채널 JTBC 뉴스룸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민주적 절차에 따라 76%의 찬성을 받은 목회 계승이 왜 문제시 되는 지 이해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교회 내부 사정을 모르기 대문에 반대하는 것"이라며 교회 밖 반대 입장에 선 사람들의 주장을 일축했다.
 
하지만 교계 인사들의 입장은 다르다. 이들은 "명성교회는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총회에 소속된 공교회이기 때문에 통합 총회가 정한 이른바 '세습방지법'을 지킬 의무가 있다"고 입을 모았다.
 
예장통합 동남노회 비상대책위원회 김수원 위원장은 "통합총회 헌법상에서는 무효가 될 수밖에 없는 김하나 목사 청빙안이 노회를 통과했다"며 "세습방지법이 현재 효력이 유효한 만큼 분명 청빙안 가결은 취소될 것"이라고 말했다.
 
명성교회의 세습에 대한 윤리적인 문제도 제기된다. 김삼환 목사와 그의 장남 김하나 목사는 과거 공개적인 자리에서 '세습은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수 차례 밝힌 바 있다.
 
그럼에도 명성교회는 불과 며칠 만에 목회세습을 마무리 지었고, 아직까지 김삼환·김하나 목사 부자와 교회 차원의 공식 해명은 내놓지 않은 상황이다.
 
고신대학교 석좌교수이자 기독교윤리실천운동 자문위원으로 활동하는 손봉호 교수는 이에 대해 "김삼환 목사와 같이 영향력 있는 사람이 이런 식으로 거짓말을 하거나 실언을 하는 것은 보기에 좋지 않다"며 "이는 교계 안에서나 밖에서 보기에 바람직하지 않은 모습"이라고 지적했다.
 
동남노회 비상대책위원회와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는 계속해서 명성교회 세습의 불법성을 지적하고 있다. 특히 통합총회 산하 장로회신학대학교의 젊은 신학도들도 세습 무효를 외치며 반대 여론에 힘을 싣고 있다.
 
손봉호 교수는 "이번 일은 한국교회 전체의 명예가 실추된 사건이다. 그러므로 지금의 반대 운동을 계속 이어나가야 한다"며 "뿐만 아니라 지금처럼 일반 사회에서도 계속해서 명성교회의 잘못을 지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명성교회 김재훈 장로는 JTBC 전화 인터뷰 말미에 "교회 밖의 반대 목소리는 기우(쓸데없는 걱정)"라며 불법 세습 주장에 대한 해명을 내놓은 바 있다. 하지만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전망이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박교수
2017-11-2115:43:13

김삼환은 사기꾼? 하나님을 믿는체 실상은 자신을 교주라 생각하는 이단 사기꾼? 자세한 내용은 교회의 예배에서 나타는 것 내가 그 교회 예배 하는 모습을 기독교 방송에서 봤는데 제 마음대로 드리는 예배 하나님은 예수님은 성령님은 아니계시고 우상만이 있고 우상을 예배하는 생각이 드는 예배! 그 우상은 김삼환의 배요 돈이랍니다!?

박교수
2017-11-2115:38:45

공동의회의 회원님들은 김삼환의 꼭두님들? 입니까! 하나님의 교회가 하나님의 말씀을 따라야지 김삼환의 뜻을 따른다면 명성교회는 교주로 김삼환을 따르는 교회지 하나님의 교회는 아닌 것입니다. 김재훈이란 자식이 장로이면 이놈의 자식은 김삼환과 일정한 거래가 있는 가짜 장로입니다.

prev1
    goodtv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