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장 통합 목회자들 "명성교회 세습은 죄악 행위"

한연희(redbean3@naver.com)

등록일:2017-11-01 18:09:57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김하나 목사 청빙안을 통과시킨 동남노회와 당사자인 명성교회에 반발한 예장 통합 목회자들이 이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건강한교회를위한목회자협의회(회장 노승찬 목사), 예장농목(회장 이우주 목사), 일하는예수회(회장 황남덕 목사) 등 목회자 모임들은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데일리굿뉴스
 
건강한교회를위한목회자협의회(회장 노승찬 목사), 예장농목(회장 이우주 목사), 일하는예수회(회장 황남덕 목사) 등 목회자 모임들은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들은 '김삼환-김하나 목사 부자는 불법적인 명성교회 목회 세습 시도를 중단하라'란 제목의 성명서를 낭독했다.
 
일하는예수회 황남덕 목사 등은 "우리는 지난 2017년 10월 24일 서울 동남노회가 명성교회 김삼환 원로목사의 아들 새노래명성교회의 김하나 목사를 명성교회 위임목사로 청빙하는 헌의안건을 총회헌법과 서울동남노회 규칙을 무시하고 불법적으로 통과시킨 것을 규탄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 사건은 주님의 몸 된 교회인 총회와 소속 67개 노회와 지교회들, 온 성도들, 한국교회 전체 그리고 더 나아가 세계교회를 기만하며 실망케 하며 분노케 하는 희대의 역사적인 죄악행위"라며 "명성교회 성도일동의 이름으로 발표된 변명조의 성명서는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는 것과 같은 졸렬한 괴변에 지나지 않다"고 맹비난 했다.
 
이들은 △명성교회와 노회가 총회 헌법에 순종할 것 △노회 임원선거와 청빙안 통과 등 모든 결정 무효화  △총회는 세습방지법 지킬 것 △김하나 목사는 명성교회 위임 목사직 포기 등을 요구했다.
 
이날 성명서에는 예장 통합 5개 단체의 550명의 목회자가 서명했다. 사회를 맡은 성명옥 목사는 "명성교회 부자세습이란 안타까운 일을 그냥 두고 볼 수 없었다"면서 "개혁을 향한 한국교회의 노력이 한순간에 다 무너지는 안타까운 상황에서 교회 개혁을 위해 연대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박교수
2017-11-0317:21:53

꼴통보수세력 이명박과 박근혜가 대한민국을 우롱한 결과로 촛불이 밝게 빛나니 지금은 대한민국이 새로워지고 있듯이 진리의 등대를 높이 들고 이런 불순종 잡배를 교단에서 몰아내지 않으면 하나님의 큰 진로의 채찍에 예장통합교단은 징벌을 받을 것이다. 새로 거덥나기 위해서는 철저한 회개를 통한 교단의 개혁 없이는 아니될 것이다. 만약에 여러분 교단의 목회자들이 하나님의 이름으로 일으나면 하나님께서 크게 도우시고 하나님의 교회 참교회로 거덥날 것임을 확신한다.

박교수
2017-11-0317:12:43

김삼환과 김하나는 하나님을 믿지 않고 자신의 배를 믿는 이단임을 이제까지 몰랐느냐! 이자가 총회 회장할 때 누가 그를 총회장으로 세웠느냐. 목회자 당신들이 아니였느냐? 이제와서 세습을 문제삼을 일이 아니다. 총회에서 명성교회를 축출하고 김삼환과 김하나둘을 목사직에서 파면시킬 수 밖에 다른 방도가 없다. 이런 결단이 없이 이문제를 질질 끌면 총회와 노회가 어지러워지고 예장합동이 세상의 비난과 하나님의 채찍을 맞게 될 것이다.

prev1
    goodtv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