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주민, 부유물 붙잡고 헤엄쳐 귀순

김준수(kimjunsu2618@hanmail.net)

등록일:2017-06-19 10:23:27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김포 애기봉에서 바라본 북한 마을.(사진제공=연합뉴스)

올해 들어 두 번째로 북한 주민 1명이 우리 측으로 귀순해왔다. 귀순한 북한 주민은 20대 초반 남성인 것으로 알려졌다.
 
합동참모본부는 18일 "오늘 오전 2시30분께 김포반도 북단 한강하구 지역으로 북한 주민 1명이 귀순해왔다"고 밝혔다.
 
우리 군은 귀순자의 신병을 확보해 귀순 동기와 과정 등을 조사 중이다.
 
북한 주민은 나뭇가지와 스티로폼 등 부유물을 양 어깨에 끼고 한강을 헤엄쳐 건너온 것으로 알려졌다. 귀순 지점의 강폭은 그리 넓지 않은 곳이다.
 
해병대 초병이 헤엄쳐 건너오는 북한 주민을 관측장비로 식별한 다음 안전하게 유도했다. 이 주민은 "살려달라. 귀순하러 왔다"고 소리를 친 것으로 전해졌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