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군ㆍ경 성소수자 박해 공식 사과"

백유현(yh.baik@goodtv.co.kr) l 등록일:2017-05-18 14:23:17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캐나다 정부가 과거 정부 기관 내에서 행해졌던 성소수자에 대한 박해 행위를 '공식 사과'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 지난해 게이 퍼레이드에 참가한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캐나다 CBC방송은 “랜디 부와소노 하원의원이 “쥐스탱 트뤼도 총리가 연내 정부 기관의 성소수자 박해 행위에 대해 정부 차원에서 공식 사과를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1950년대와 1960년대 캐나다 군과 연방 경찰을 비롯한 정부기관에서는 성소수자 직원들을 가려내 따로 분류하고 관리하면서 해고나 승진 누락, 성정체성 조사 등을 실시했다.
 
냉전시대 군대 내 동성애자들은 당국으로부터 국가안보를 위협하는 존재로 여겨져 왔으며, 정부는 이들을 가려내기 위해 ‘동성애 테스트’를 실시하고 강제 전역시키는 경우도 있었다.
 
연방경찰 역시 1960년대까지 전국에 걸쳐 9천여 명의 남녀 동성애자 명단을 작성하고 관리했다. 경찰은 이 명단을 토대로 해당 경관을 강제 퇴출하고 승진 금지 등 조직적인 차별 행위를 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캐나다 성소수자 권리 옹호 단체인 ‘이글 캐나다’가 성소수자 박해실태에 관한 조사 보고서를 공개하면서, 그동안 정부의 차별 정책에 대한 공식 사과와 명예회복 조치 등을 요구해온 성소수자 사회가 공식 사과를 강력하게 요구하고 있다.
 
현재 성소수자 단체는 정부의 사과 요구와 별도고 동성애자라는 이유로 불명예 전역한 군 출신 인사들과 전직 정부 기관 종사자들의 피해 보상을 위해 정부를 상대로 6억 캐나다달러 (약 5천억원)를 지급해 줄 것을 요구하는 집단 소송을 낸 상태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